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지방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지방(李之芳)

    조선시대사인물

     조선 중기의 무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지방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의 무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496년(연산군 2)에 무사 장정(張珽)·이원종(李元宗) 등과 함께 서정장수(西征將帥)에 임명된 뒤, 종성·회령의 부사, 의주목사 등을 지내고, 1516년(중종 11) 경상좌도수군절도사가 되었다. 이듬해 왕비 윤씨(尹氏)의 책봉에 대한 주청사가 명나라에 파견될 때,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로서 정조사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다. 1524년 평안도병마절도사로 재직할 때에 삼둔(三屯)의 야인을 구축할 것을 건의하였으나, 오히려 대간과 의금부에서 탄핵되어 파직당하였다.
    그 해에 다시 복직되었다가, 1528년에는 명나라의 황후가 죽자 진위사(陳慰使) 이봉(李芃)과 함께 진향사(進香使)로 임명되어 명나라에 가던 도중에 행산역(杏山驛)에서 발병하여 되돌아왔다가 무단히 돌아왔다는 죄로 남포에 유배되었다.
    이듬해 병으로 돌아온 것이 밝혀지자 풀려나온 뒤 1531년 충청도병마절도사로 임명되었으나 병으로 부임하지 못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손승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