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관자허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관자허전(管子虛傳)

    한문학작품

     조선 후기에 이덕무(李德懋)가 지은 가전체소설(假傳體小說).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관자허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에 이덕무(李德懋)가 지은 가전체소설(假傳體小說).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후기에 이덕무(李德懋)가 지은 가전체소설(假傳體小說). 『청장관전서 靑莊館全書』 중 『영처문고 嬰處文稿』에 실려 있다. 「관자허전」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관씨(管氏)의 본성은 죽씨(竹氏)주 01)이다. 그의 선조가 황제에게 발탁되어 황종의 음률을 만들게 되었다. 후손 고죽군(孤竹君)이 자허(子虛)를 낳았다. 그는 속이 비고 외모는 고결하였다. 마침 황제가 인재를 구하는 명을 내리자 생성옹(生成翁)은 자허를 천거한다. 이에 황제는 상림원(上林苑)에서 그를 빈(賓)으로 맞았다.
    그러나 자허는 오히려 인사도 없이 뻣뻣하고 거만하였다. 황제는 그의 오만한 절개를 높이 사서 “가슴속 서 말이나 되는 가시를 없앨 만하다.”고 칭찬하였다.
    자허는 그 뒤에 아들 여덟과 딸 하나를 두었다. 곧 붓(筆 필)·화살(箭 전)·퉁소(簫 소)·제기(籩 변)·죽간(簡 간)·낚싯대(竿 간)·지팡이(笻 공)·발(簾 렴) 그리고 기춘현부인(鄿春縣夫人)이다. 관자허는 그 뒤 60세에 두심병(蠹心病)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 후손들은 대대로 위천에 봉해져서 뭇사람들의 선망의 대상이 되었다.
    「관자허전」은 고죽군의 아들 자허가 생성옹에 의해 황제에게 천거되어 크게 쓰임을 받고 자손들이 번창하였다는 것으로서 대나무를 의인화한 가전체작품이다.
    황제의 조서에는, 화왕(花王)주 02)초제(草帝)주 03)를 물리치고 꿈에 동군(東君)이 보낸 한 신하의 형상을 문여가(文與可)주 04)에게 명하여 화상으로 그려 전국에 구하다가 얻은 인물이 관자허라 하였다.
    관자허는 속이 비고 밖은 꿋꿋하여 고인의 풍도와 군자의 절개가 있다고 추천되었다. 그의 여덟 아들은 모두 죽구(竹具)들이며 외딸은 부채를 형상화하였다.
    「관자허전」의 결말에는 『사기 史記』의 필법을 빈 찬(贊)이 붙어 있다. 대나무의 절개를 의인화한 최식(崔寔)의 「죽존자전 竹尊者傳」, 이곡(李穀)의 「죽부인전 竹夫人傳」, 정수강(丁壽崗)의 「포절군전 抱節君傳」등과 더불어 창작기교가 뛰어난 작품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관자허전의 가전적성격」 ( 소재영 ,『어문논집』 23,고려대학교국문학연구회,1982)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대나무
    주02
    모란
    주03
    파초
    주04
    宋代의 書畫家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소재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