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금강산가(金剛山歌)

고전시가작품

 1816년(순조 16)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기행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금강산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장편가집 / 금강산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816년(순조 16)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기행가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서울대학교 가람문고의 『장편가집(長篇歌集)』에 수록되어 있다. 작자가 50세 되던 1816년 3월 7일 서울을 떠나 금강산과 관동팔경을 두루 구경하고 돌아와 지었다.
2음보 1구로 계산하여 전체 705구이며, 자수율로 보면 4·4조가 424구로 주조를 이루며, 3·4조가 266구로 부주조(副主調)를 이루고, 나머지는 2·4조가 11구, 5·4조가 2구, 2·5조와 5·3조가 각 1구로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평가
내용은 4단계로 구성되어 있는데, 제1단 기사(起詞)에서는 인생무상을 한탄하고 부귀공명과 도덕인의(道德仁義)의 실현에 모두 실패하였으니 천하 명산이나 구경하자면서, 금강산 구경의 소망을 노래하였다.
제2단 승사(承詞)에서는 금강산까지의 노정을 동소문-누원-마석교-김화현-김성읍-피금정-창도-단발령-장안사까지를 노래하였다. 제3단 전사(轉詞)에서는 내·외금강과 관동팔경의 명승고적과 진경(珍景)을 노래하였다. 제4단 결사(結詞)에서는 금강산 구경의 호쾌함을 노래하였다.
작자는 금강산을 불교에서의 이상세계인 극락으로 보고 “삼불동 들어가니 완연한 삼불바위 합장한 듯 세웠는가? 좋고좋고 좋은 경이 이 아니 극락인가?…… 사해 팔계 벗님네야! 극락세계 구경하소. 적선하면 극락이요 유죄하면 지옥이라.”라고 노래하면서, 착한 일 하기를 권하였다. 이 작품은 현전하고 있는 금강산 기행가사 가운데에서는 비교적 잘 다듬어진 수작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금강(金剛)에 살으리-금강산가(金剛山歌)-」(최강현,『시문학』 73·75,1977.8∼1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강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