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금강산유산록(金剛山遊山錄)

고전시가작품

 조선 말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기행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금강산유산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금강산유산록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말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기행가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단본(單本). 국문필사본. 작품내용에서 지리산과 묘향산을 거쳐 금강산에 이른 사실과 “일의일발(一衣一鉢) 담아지고, 육환장(六環杖)을 둘러집고” 등으로 미루어보아 작자가 불승(佛僧)임을 알 수 있다.
2음보 1구로 계산하여 전체 636구이며, 음수율에서는 3·4조와 4·4조가 거의 전체를 이루고, 3·5조, 4·3조, 5·4조가 각각 1구씩 등장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내용은 4단락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단인 기사(起詞)에서는 여행동기를 노래하였고, 제2단인 승사(承詞)에서는 여행출발에서 목적지인 금강산까지의 노정인 지리-향산-마천동-단발령-장안사 등을 읊었다.
제3단인 전사(轉詞)에서는 내·외금강산의 경관을 감상한 소감을 표출하였으며, 제4단인 결사(結詞)에서는 관동팔경을 소개하면서 기묘한 절경을 낱낱이 못다 보니, 명월청풍 산수객(山水客)과 운산운수(雲山雲水) 진군자(眞君子)는 세세히 보라고 권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작품의 조사(措辭)는 「금강산완경록(金剛山玩景錄)」의 그것과 부분적으로 비슷한 곳이 많으나, 그 영향관계는 아직 밝혀져 있지 않다.
노정 역시 「금강산완경록」과 비교할 때에 앞부분과 끝부분만이 다르며, 작품의 주제 역시 금강산을 구경하면서 불국토를 연상, 다른 사람들에게 자기금강(自己金剛)을 보아 청정불성(淸淨佛性)을 갖추라고 권불(勸佛)하고 있는 점도 「금강산완경록」과 같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기행문학연구(韓國紀行文學硏究)』(최강현,일지사,198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강현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