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국(大國)

고전시가작품

 고려시대 작자 미상의 속악가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국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 작자 미상의 속악가사.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2·3의 세 편 모두 각기 다른 작품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에 전한다. 별대왕(別大王)·천자대왕(天子大王)·ᅀᆞ랑대왕 등의 신격(神格)이 불리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아, 이 노래는 원래 민간신앙인 서낭신앙을 기반으로 한 무가(巫歌)였던 것이, 뒤에 궁중의 악장인 속악가사의 하나로 채택됨으로써 무가적 기능과 악장으로서의 기능을 복합적으로 가지게 된 것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1·2·3의 세 편의 곡은 모두 평조(平調)로 되어 있으며, 정간보(井間譜)에 5음 악보로 기록되어 있다. 「대국 1」의 음악은 고려 때의 가요인 「청산별곡」과 같은 선율로 되어 있으며, 「대국 2」와 「대국 3」은 「대국 1」의 변화곡이다.
「대국 1」은 제2강부터 음악이 시작되는 데 비하여 「대국 2」와 「대국 3」은 제1강부터 시작된다. 이것은 「대국 1」이 제일 느리고, 「대국 2」와 「대국 3」은 「대국 1」보다 빠르다는 것을 의미한다.
「대국」의 후렴구는 세 편이 모두 “얄리얄리얄라 얄라셩얄라”이다. 이것은 「청산별곡」의 후렴구와 같고, 그 가락도 같다. 장단은 「청산별곡」이나 「대국」이 모두 ‘고요편쌍(鼓搖鞭雙)’으로서 전형적인 향악 장단형으로 되어 있으며, ‘궁(宮)―하일(下一)―하이(下二)―하삼(下三)―하사(下四)’의 하강형(下降形) 종지형(終止形)으로서 향악의 전형적 종지형으로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노래의 제목인 ‘대국’은 개성의 오정문(五正門) 밖에 있던 신당(神堂)주 01)인데,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개성조에 의하면 이 신당에는 회회세자(回回世子)의 인물 모형이 모셔져 있으며 덕물신당(德物神堂)과 함께 쌍벽을 이루었다고 한다.
여기 회회세자는 공민왕 때 중국으로부터 고려로 유배되어온 명나라의 실존인물인데, 고려 말엽부터 신격화되어 대국신당에 모셔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태종실록』에 의하면 ‘대국’은 중국 북방의 신격으로서 충렬왕 때 이미 제향(祭享)을 올린 것으로 되어 있다.
이 작품에서 ‘ᅀᆞ랑대왕’은 아기대왕의 뜻으로 회회세자를 가리킨다. 수여천자·천자대왕·별대왕 등은 ᅀᆞ랑대왕을 중심으로 한 신성가족(神聖家族)이고, 오부상서·비상서 등은 그것을 따르는 수종신(隨從神)으로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연세대학교출판부,1969)

  • 국악논고  (장사훈, 서울대학교출판부, 1966)

  • 「시용향악보의 배경적 연구」(김동욱,『한국가요의 연구』,을유문화사,1961)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신령을 모셔 놓은 집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학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