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한문전(大韓文典)

언어·문자문헌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개화사상가·정치가 유길준이 국어의 문법 및 특징을 기술하여 1908년에 간행한 문법서.   국어문법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한문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개화사상가·정치가 유길준이 국어의 문법 및 특징을 기술하여 1908년에 간행한 문법서.국어문법서.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1권. A5판. 활자본.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안악면학회(安岳勉學會)에서 발행하였다. 1908년 1월 초판이 나왔고, 그 해 6월 재판이 나왔다. 종래 이 책의 저자를 최광옥(崔光玉)이라 하여 유길준(兪吉濬)의 『대한문전』(1909)과 다른 종류의 책으로 알려져왔으나, 최근의 연구에 의하여 두 책 모두 유길준의 저서인 것으로 밝혀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우선, 내용면에서 이 책은 광무연간(1897∼1907)에 필사본이나 유인본으로 유포되던 유길준의 『조선문전』과 거의 같고, 단지 권두에 있는 이상재(李商在)의 서(序)와 본문의 문자론 9면만이 『조선문전』에 없는 부분이다.
즉, 이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유길준의 『조선문전』과 자구(字句)의 오자 및 탈자를 제외하고는 완전히 일치하므로, 두 책은 불가분의 관계에 있는 이본(異本)으로 보게 되었다.
유길준의 『대한문전』의 서언에서 저자가 국어문법연구로 30여 년을 보내는 동안 8차에 걸쳐 원고를 고쳐 이 책을 이루었다고 하고, 그 제4차 원고본이 세간에 잘못하여 배포되었는데 인쇄되어 나간 것이 이미 재판에 이른다고 밝히고 있다.
여기서 그의 제4차 원고본에 해당하는 것이 곧 최광옥 저술로 발간된 『대한문전』이라고 이해될 수 있다. 특히, 『조선문전』의 한 유인본에 ‘1906년 5월 유길준군저(兪吉濬君著)’라고 명시된 것이 최근에 발견되어서 그 사실이 더욱 확실하게 입증되었다.
따라서, 두 종류의 『대한문전』은 모두 일본에서 유길준에 의하여 저술되었으며, 그의 제4차 원고본이 최광옥의 이름으로 출간된 『대한문전』이고, 제8차 원고본이자 마지막 완정본(完定本)이 곧 1909년 유길준 저술로 출간된 『대한문전』이다.
이 책은 크게 언어론과 문장론의 두 편으로 구성되어 있고, 서두에 이상재의 서와 말미에 부론(附論)이 붙어 있다. 제1편 언어론에서는 먼저 언어와 국어의 개념을 규정하였다.
음운론에 해당하는 항목들로서 성음운(聲音韻), 모음(母音)·부음(父音)·자음(子音), 시종음(始終音), 반모음(半母音), 직음(直音), 요음(拗音), 비음(鼻音), 촉음(促音), 합음(合音),전음(轉音) 등 10개 항목으로 나누어 각기 설명하였고, 품사론에 있어서는 명사·대명사·동사·형용사·부사·후사(後詞)주 01)·접속사·감탄사 등과 같이 8품사를 설정하여 각기 설명하였다.
제2편 문장론은 주어·설명어·객어, 주부와 객부, 설명부, 단문과 복문, 연구문(聯搆文)·도치구(倒置句)·호응구법(呼應句法) 등의 9개 항목으로 나누어 각기 설명하였다.
부론에서는 ‘축어법(縮語法)’이라 하여 축약현상을 다루었고, ‘상음하몽법(上音下蒙法)’이라 하여 연음현상(連音現象)을 다루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책은 한국인에 의한 국어문법서 중 최초로 출판된 책이라는 점에서 그 역사적 의의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국어학개설  (이희승, 민중서관, 1955)

  • 국어문법사연구  (강복수, 형설출판사, 1972)

  • 『최광옥약전(崔光玉略傳)과 유저문제(遺著問題)』(최이권,동아출판사,1977)

  • 역대한국문법대계  (김민수·하동호·고영근 편, 탑출판사, 1979)

  • 「대한문전고」(김민수,『서울대학교논문집』 5-인문·사회과학-,1957)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조사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민수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