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맑은장국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맑은장국

    식생활개념용어

     쇠고기를 넣어 간장으로 간을 하여 끓인 국.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맑은장국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맑은장국
    분야
    식생활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쇠고기를 넣어 간장으로 간을 하여 끓인 국.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보통 쇠고기를 넣고 끓인 국물에 간장으로 간을 하여 만드는데, 고기를 푹 고은 국물을 밭여서 끓이는 경우와 살코기를 가늘게 썰어 조미하여 끓이는 경우가 있다. 『증보산림경제』에는 고기를 썰어 기름에 볶아 장물[醬水]에 넣고 끓이는 법이 소개되어 있다.
    맑은장국은 오래 전부터 먹어온 국으로 사철 어느 때나 끓일 수 있으나 주로 봄철과 가을철에 많이 먹으며, 들어가는 재료에 따라 콩나물맑은장국·감잣국·움파장국·청포탕·생고사리국·토란국·송이맑은장국·민어맑은장국·준칫국 등 많은 종류가 있다.
    그 중 청포탕은 녹두묵을 맑은장국에 넣어 끓인 국으로, 보기에도 담백하고 섬세한 느낌이며 맛도 개운하여서 봄철에 적합한 국이다. 민어는 5∼6월이 제철이며, 맛이 담백하면서도 감칠맛이 있는 흰살 생선이어서 맑은장국을 끓이기에 적합하다.
    맑은장국은 국수를 말아 먹는 국수장국, 밥을 말아 먹는 장국밥 등 일품요리로도 이용된다. 맑은장국이 우리 음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면서 장국의 맛을 좌우하는 간장의 중요성이 더욱 커져서 ‘장없는 놈이 국 즐긴다’라는 속언마저 생겨나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조선시대조리서의 분석적 연구』(이성우,한국정신문화연구원,198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덕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