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반순성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반순성기(半巡城記)

    현대문학작품

     최남선(崔南善)이 지은 기행수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반순성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최남선(崔南善)이 지은 기행수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09년 8월부터 10월까지 『소년(少年)』에 연재하였다. 어느 봄날 성(城)의 북반(北半)을 끼고 돌면서 느낀 감흥을 재치 있고 해학적인 필치로 표현하고 있다. 『소년』 편집실에서 정오 조금 못미쳐 출발하여 해가 넘어갈 즈음의 돌아올 때까지 ‘R군’과 함께 겪은 경험들을 흥겹게 묘사하고 있다.
    그들은 동소문 밖으로 나서서 서대문으로 돌아올 예정이었는데, 성까지 닿는 길을 잘 몰라 성을 향해 일직선으로 나아가기로 했다. 중도에 몇번 포기하려다가 “길은 가야 없어지는 것이라 사나이답게 분려일번(奮勵一番)하니, 불요불굴(不撓不屈)의 소년 정신을 발휘할 기회가 이때라” 하고 올라가 성줄기에 닿을 수 있었다.
    그리고 조금 가다 보니 어느새 경복궁 뒤 ‘백악산정(白岳山頂)’이 나와 거기에서 ‘조금만 더’의 묘리를 터득했다는 줄거리다. 자연을 감상하면서도 삶의 교훈을 찾아내는 계몽주의적인 사고방식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주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