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범세동(范世東)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화해사전』, 『동방연원록』 등을 저술한 학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범세동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화해사전』, 『동방연원록』 등을 저술한 학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금성(錦城). 자는 여명(汝明), 호는 복애(伏崖). 아버지는 통찬(通贊) 범후춘(范後春)이며, 정몽주(鄭夢周)의 제자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369년(공민왕 18)에 식년 문과에 급제하여 덕녕부윤(德寧府尹)·간의대부 등을 지냈다. 성리학을 깊이 연구하여 원천석(元天錫)과 함께 『화해사전(華海師全)』을 편집하고, 『동방연원록(東方淵源錄)』을 편찬하였다.
고려가 망하자 두문동(杜門洞)에 은거하였다가 고향인 나주(羅州)로 돌아왔으며, 조선태종(太宗)이 여러 번 벼슬을 권하였으나 끝내 사양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상훈과 추모
별세 후 후덕군(厚德君)에 봉해지고 문충(文忠)의 시호를 받았으며 개성의 표절사(表節祠)·두문동서원(杜門洞書院), 광주(光州)의 복룡사(伏龍祠)에 제향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동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