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약우(李若愚)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호조참의, 형조판서,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약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호조참의, 형조판서,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경용(景容), 호는 호거(壺居). 이길보(李吉輔)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이성원(李性源)이다. 아버지는 돈녕부도정 이낙수(李洛秀)이며, 어머니는 서유후(徐有後)의 딸이다. 규장각대교 이곤수(李崑秀)에게 입양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810년(순조 10) 진사시에 합격하고, 유일(遺逸)로 천거되어 1813년 강릉참봉에 제수되었다가 세자익위사부수(世子翊衛司副率)를 지냈다. 이 해에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 홍문관에 보직된 뒤 여러 관직을 역임하고, 이듬해 대사성을 거쳐 1826년 병조참의, 1835년(헌종 1) 대사헌이 되고, 그 뒤 이조·병조·형조·공조·호조의 참의를 두루 역임하였다.
1841년 동지정사로 청나라에 다녀와서 경기도관찰사가 되었다. 1848년 형조판서에 이어 좌참찬으로 『삼조보감(三朝寶鑑)』의 찬집당상(纂輯堂上)을 겸하고, 이어 예조판서에 올랐다. 그 뒤 청녕군(淸寧君)에 봉해지고 공조·이조의 판서, 판의금부사를 역임하였다. 헌종이 죽자 왕의 시장제술관(諡狀製述官)이 되고, 1852년(철종 3) 이후 예조·공조·형조의 판서가 되었다.
이 후 지중추부사 겸 이조판서에 이르렀다. 이약우는 위로 삼조(三朝: 순조·헌종·철종)의 권우(眷遇)를 입었고, 아래로 사류(士類)의 추앙을 받아 청요직을 두루 편력하였다. 문장에 뛰어나 이약우의 상소문은 명문으로 유명하였으며, 문사(文詞)는 스스로 일가를 이루었고, 역학·산수에도 정통하였다.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시문집으로 『문강공유고(文簡公遺槁)』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도련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