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章)

한문학개념용어

 신하가 임금에게 올리는 글의 한문문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한문학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신하가 임금에게 올리는 글의 한문문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유협(劉勰)이 이른바 ‘장자명야(章者明也)’에서 취한 것으로, 그 목적이 사리를 들어내어 밝히는 데 있다. 한나라에서 신하가 임금에 올리는 글로 장 이외에 주(奏)·표(表)·박의(駁議)가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평가
장은 산체(散體)로 한나라에서 신하가 임금께 사은(謝恩)하는 데만 쓰이는 글체이던 것이 후한(後漢)에 와서는 그 사용범위가 넓어져서 논간(論諫)이나 경송(慶頌)의 글체로도 애용되었다.
그러나 당나라에 와서는 그 문체 자체가 없어지고 말았다. 그런 관계로 우리 나라에는 장체(章體)의 명목도 전래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도련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