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선(朝鮮)

고대사개념용어

 넓은 의미로 우리나라를 지칭하는 역사용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조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대사
유형
개념용어
시대
현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넓은 의미로 우리나라를 지칭하는 역사용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조선이라는 명칭은 고조선(단군조선·기자조선·위만조선, 또는 전조선·후조선)에서부터 유래되고, 중국에서는 우리나라의 지칭으로 고려(고구려 후기 국호 및 고려왕조)라는 용어와 함께 오랫동안 사용되었다. 『산해경(山海經)』에 처음 보이며, 중국 정사로는 『사기(史記)』 조선전에 처음 보인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서는 조선을 ‘해가 일찍 뜨는 동방의 나라’라는 의미로 해석했고, 『색은(索隱)』에서는 조선의 땅에 산수(山水)가 있어 ‘선’이라는 음을 취했고, 『통전(通典)』에서는 조선의 습수(濕水)·열수(列水)·산수가 있어 세 강이 열수에서 합쳐지는데, 이에서 취했다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특히, 조선왕조 500년의 역사로 인해 조선이라는 말은 왕조가 망한 뒤에도 우리나라를 지칭하는 용어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또한, 우리나라를 흔히 조선팔도라고 칭하기도 하였다.
근대에 서양의 문물이 수용되고, 일본문물이 들어오면서 이와 구분하기 위해 전통적인 문화나 제도·습속·품종 등을 조선집·조선옷·조선종·조선종이·조선간장·조선호박·조선참외·조선얼·조선심 등으로 표현한 것이 그 예이다. 일제강점기에는 조선이라는 용어와 함께 대한이라는 말이 사용되었다.
그러나 책이름이나 단체의 이름 앞에 관형사로 붙이는 경우 조선이 더 많이 사용되었다. 신채호(申采浩)의 『조선사연구초』, 백남운(白南雲)의 『조선봉건사회경제사』 등과 단체명인 조선어학회·조선교육협회 등에서 조선이라는 용어는 조선왕조를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라는 뜻으로 사용된 것이다.
남북이 분단된 뒤 북한에서는 조선이 국호로 사용되고, 남쪽에서는 한국이 국가명칭으로 사용되었다. 그 결과 북쪽에서는 단체·기관의 명칭 앞에 한국을 붙이지 않으며, 남쪽에서는 조선일보·조선대학교·조선맥주공업주식회사·조선내화공업주식회사·조선선재공업주식회사·조선비료공업주식회사 등 조선을 붙여 사용하고 있다. 중국·러시아 등지에 살고 있는 교포들은 조선이라는 용어를 널리 사용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개정 (1998년)
정구복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