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진단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진단(震檀)

    고대사개념용어

     동방에 단군의 나라라는 뜻으로, 우리 나라의 별칭.   진단·진국·진단·진역.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진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진단(震壇), 진국(震國), 진단(震旦), 진역(震域)
    분야
    고대사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동방에 단군의 나라라는 뜻으로, 우리 나라의 별칭.진단·진국·진단·진역.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진단(震壇)’이라고도 표기한다. 진(震)은 『주역(周易)』설괘(說卦)에 나오는바, 이를 동방(東方)이라고 해석하고 있으며 진방(震方)은 동방을 뜻한다. 인도에서 중국을 진단이라 별칭하기도 하였으나, 중국이나 우리 나라에서는 우리나라의 별칭으로 쓰였다.
    또한 발해는 국호를 ‘진국(震國)’·‘진단(震旦)’이라 하였으며, 궁예 역시 '마진(摩震)'이라는 국호를 쓴 적이 있다. 고려시대에도 ‘진단’ 또는 ‘진역(震域)’이라는 용어가 우리나라의 별칭으로 쓰였다.
    985년(성종 4)에 송나라 황제로부터 책봉을 받고 특사(特赦)를 내린 글에서 “책봉이 진역을 빛나게 하였다.”라고 썼으며, 『고려사(高麗史)』 권123 백승현전(白勝賢傳)에 “마리산(摩利山)의 참성(塹城)에서 친히 초제(醮祭)를 지내시고 또한 삼랑성(三郞城)과 신니동(神泥洞)에 가궐을 만드셔서 친히 대불정오성도량(大佛頂五星道場)을 여시면 … 삼한(三韓)이 변하여 진단(震旦)이 됨으로써 대국(大國)이 와서 조공할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진단(震旦)은 ‘동방 아침의 나라’라는 뜻으로 해가 뜨는 동방의 나라라는 뜻이며, 진단(震檀)은 ‘동방 단군(檀君)의 나라’라는 뜻으로 20세기초에 쓰인 바 진단학회(震檀學會)가 그 예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정구복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