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화의혈(花─血)

현대문학작품

 이해조(李海朝)가 지은 신소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화의혈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이해조(李海朝)가 지은 신소설.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911년 4월 6일부터 6월 21일까지 66회에 걸쳐 『매일신보(每日申報)』에 연재, 발표되었다. 이 작품은 특히 서문과 발문에 작가의 소설에 대한 견해가 첨가되어 있어 문학사적인 의의를 가진다.
즉, 서문에서는 주제의 현실성 및 시대상 반영이라는 현실주의적 문학관을 언급하고 있으며, 발문에서는 ‘빙공착영(憑空捉影)주 01)’이라고 하여 소설의 허구성에 대한 근대문학 최초의 자각을 엿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전라남도 장성군에 사는 최호방은 나이 40에 퇴기 춘홍을 얻어 선초·모란 두 딸을 두었다. 선초는 재색과 천성이 남달리 뛰어날 뿐 아니라 여느 기생과 달리 백년해로할 훌륭한 낭군만 기다리며 절개를 지키고 온갖 유혹과 위협을 뿌리친다.
이 소문을 들은 호색한 이도사는 동학란 평정이라는 구실로 부정하게 삼남(三南) 시찰사가 되어 많은 양민을 동학당으로 몰아 죽이고 부정축재를 한 뒤 장성에 도착한다.
그는 선초의 절개를 꺾기 위하여 아버지 최호방을 동학 관계 혐의로 누명을 씌워 몰아넣는다. 선초는 아버지를 살리려는 효성 때문에 굴복한다.
그러나 그녀는 이 시찰에게 몸을 허락하더라도 백년해로를 맹세하도록 한 뒤 계약서까지 요구하는데, 이 시찰이 배반하자 자살한다. 그 뒤 이 시찰은 공금횡령죄로 처벌을 받고 선초의 혼령에 시달리며 액운이 그치지 않게 된다.
이때 언니의 원수를 갚으려는 동생 모란이 나타나 만인 앞에서 죄과를 폭로하여 그를 몰락하게 만든다는 이야기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주인공인 기생 선초의 효와 정절을 일차적인 주제로 내세우고, 여기에 동학란을 전후한 시기의 부패한 관료들의 이면상을 이 시찰이라는 인물을 통하여 폭로한 것이다.
이 작품은 효와 열의 강조와 악인의 징계 등 다른 신소설들에 비하여 특별히 참신한 점은 볼 수 없다. 그러나 동학란을 통한 시대상이 반영되어 있고 작자의 소설관이 드러나 있어 새로운 의식을 보여준 점에서 문학사적 의의를 가진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신문학과 시대의식  (김열규·신동욱 편, 새문사, 1981)

  • 한국개화기소설의 사적 연구  (송민호, 일지사, 1975)

  • 『신소설연구7 -화(花)의혈-』 ( 전광용 ,세대,1956.6.)

  • 「이해조의 소설관에 대하여」 (권영민,『관악어문연구』3,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1978)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허공에 기대 그림자를 잡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전광용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