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마

목차
의생활
물품
조선시대 기녀(妓女) · 의녀(醫女) 등 특수층여자가 얹은머리 위에 쓰던 쓰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기녀(妓女) · 의녀(醫女) 등 특수층여자가 얹은머리 위에 쓰던 쓰개.
내용

차액(遮額)이라고도 한다. 그 형태를 ≪임하필기 林下筆記≫와 ≪증보문헌비고 增補文獻備考≫에서는 검은 색 또는 자색 비단의 가운데를 접어 두 겹으로 하고 두꺼운 종이를 그 안에 접어넣고 머리에 쓰는데 이마에서 정수리를 덮고 뒤에 드리워 어깨를 덮는다고 하였다.

또한, ≪오주연문장전산고≫에서는 기녀는 검은 베[黑褐]로 된 것을 쓰고 의녀는 검은 비단[黑緞]으로 된 것을 쓰는데, 그 형상은 책갑(冊匣)과 같다고 하였다.

이 가리마는 광해군 중기 이후 얹은머리의 금지와 더불어 족두리를 쓰게 되어 차차 사라져갔는데, 신윤복(申潤福)의 그림에 나타나는 것으로 미루어 정조 때까지는 남아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임하필기(林下筆記)』
『증보문헌비고』
『한국복식사연구』(류희경,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198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