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취당유고 ()

목차
관련 정보
정우빈의 간취당유고 중 권수면
정우빈의 간취당유고 중 권수면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정우빈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5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정우빈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5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목활자본. 1935년 그의 증손 종호(鍾浩)가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조긍섭(曺兢燮)·유필영(柳必永)의 서문 2편이 있고, 권말에 김창숙(金昌淑)·조현규(趙顯珪)와 종호 등의 발문 3편이 있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54수, 권2에 서(書) 20편, 제문 5편, 행장 1편, 권3·4는 부록으로 유사·행록·행장·묘갈명·만시(挽詩)·제문과 간취당차운(澗翠堂次韻)·간취당기(澗翠堂記)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 가운데 「화성국형(和成國亨)」은 가뭄 끝에 단비가 내려 청신한 기분을 돋우고, 산새와 물고기들이 환희하며 매미가 제철을 맞아 노래하는 자연의 아름다운 정경을 예찬한 시이다. 「제월(霽月)」은 둥근 달이 거울 같은 연못에 비치어 기쁜 소식을 전해오는 듯 반갑지만, 노옹(老翁)이 달을 보면 옛 연인 생각에 잠 못 이루리라는 내용으로 서정성이 두드러진다. 「청학봉(靑鶴峯)」은 바다를 향하여 서 있는 여러 봉우리가 마치 부처의 모습과도 같은데, 청학의 소식은 전하지 않고 헛된 이름만이 남아 있다고, 청학봉에 얽힌 전설을 노래하고 있다.

서의 「답조순보(答趙淳甫)」는 학문을 권하는 글로, 주희(朱熹)의 「권학문시(勸學問詩)」를 인용하여 언제나 시간을 아껴 학문에 힘쓸 것을 강조하고 있다. 「답최태효(答崔泰孝)」에서는 독서할 때에는 외가서(外家書)보다도 사서와 『효경』에 주력해야 학문의 진로에 차질이 없게 된다는 점을 강조, 학문함의 바른 길을 제시하고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