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관론 ()

목차
관련 정보
강관론 / 최한기
강관론 / 최한기
조선시대사
작품
1836년(헌종 2) 최한기(崔漢綺)가 사전(史傳)의 경연제설(經筵諸說) 중에서 군주와 신하가 할 일을 뽑아서 만든 책.
목차
정의
1836년(헌종 2) 최한기(崔漢綺)가 사전(史傳)의 경연제설(經筵諸說) 중에서 군주와 신하가 할 일을 뽑아서 만든 책.
구성 및 형식

4권 1책. 목활자본.

내용

내용의 순서는 서(序)·제왕학(帝王學)·강관·강의·강규(講規)·대명경연의(大明經筵儀)·경연반차도(經筵班次圖) 및 발문으로 되어 있다.

저자는 서에서 “제왕이 호학(好學)한 연후에 강관은 그 사람을 얻을 수 있고, 강관이 그 사람을 얻은 연후에 의절(儀節)이 그 마땅함을 준수할 수 있고, 그 마땅한 의절을 준수하게 된 연후에 규계(規誡)가 거의 이지러짐이 없게 될 것이다.”라 하여, 제왕의 호학과 강관의 득인(得人)과 의절의 준수와 규계의 무궐(無闕)은 강관론의 네 요체임을 밝히고 있다.

이는 저자의 정치론으로서 유교의 윤리적 군자학이 여기서 정치적 제왕학으로 승화되었음을 볼 수 있다. 그는 여기서 조선 후기의 정치현상을 비판하면서 왕권의 절대적 권위나 계급적 예속관념의 탈피를 시도한다.

그의 정치이념의 근본은 통민(統民)에 있고 통민을 위하여는 기(氣)의 운화(運化)가 순조롭게 소통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기 위하여 그는 옛 성현의 도를 규범삼아 나아갈 것을 권장한다.

또한, 강관이 아무리 유능하더라도 인주(人主)로서의 제왕이 성실하게 실천하지 않는다면, 실질적인 통치의 증험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여기에서 저자의 민본주의적 실증주의의 기풍을 엿볼 수 있다. 그러나 저자는 아직 왕권중심의 제왕학적 통치이념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였다. 규장각도서에 있다.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