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승 ()

고봉집
고봉집
유교
인물
조선 전기에, 성균관대사성, 대사간, 공조참의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명언(明彦)
고봉(高峯), 존재(存齋)
시호
문헌(文憲)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27년(중종 22)
사망 연도
1572년(선조 5)
본관
행주(幸州)
출생지
전라남도 나주
주요 관직
성균관대사성|대사간|공조참의
관련 사건
사칠논변
내용 요약

기대승은 조선 전기 성균관 대사성, 대사간, 공조참의 등을 역임한 문신이다. 자는 명언, 호는 고봉, 존재, 시호는 문헌이다. 1527년에 출생하여 1572년 사망했다. 1558년 문과에 응시하기 위하여 서울로 가던 중 김인후, 이항 등과 만나 태극설을 논하였다. 1558년 「천명도설」을 얻어 보고 서울에 와 있던 이황을 찾아가 사단칠정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그 뒤 12년에 걸쳐 이황과 서신을 교환하였다. 1559년에서 1566년까지 8년간 이루어진 사칠논변(四七論辨)은 조선유학사에 깊은 영향을 끼쳤다. 기대승은 광주의 월봉서원에 제향되었다.

정의
조선 전기에, 성균관대사성, 대사간, 공조참의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전라남도 나주 출신. 본관은 행주(幸州). 자는 명언(明彦), 호는 고봉(高峯) · 존재(存齋). 아버지는 기진(奇進)이고, 어머니는 강영수(姜永壽)의 딸이며, 주1의 한 사람인 기준(奇遵)이 그의 계부(季父)이다. 이황(李滉)의 문인이다. 이황과의 서신 교환을 통하여 조선유학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사칠논변(四七論辨)을 전개하였다.

생애와 활동사항

1549년(명종 4) 주2에 합격하고, 1558년 식년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그 뒤 승문원부정자와 예문관검열 겸 춘추관기사관을 거쳐 1563년 3월 승정원주서에 임명되었다. 그 해 8월 이량(李樑)의 시기로 주3되었으나, 종형 기대항(奇大恒)의 상소로 복귀하여 홍문관부수찬이 되었다. 이듬 해 2월 검토관이 되어 언론의 개방을 역설하였다.

1565년 병조좌랑 · 이조정랑을 거쳐, 이듬 해 사헌부지평 · 홍문관교리 · 사헌부헌납 · 의정부검상(議政府檢詳) · 사인(舍人)을 역임하였다. 1567년 원접사(遠接使)의 종사관(從事官)이 되었고, 그 해 선조가 즉위하자 사헌부집의가 되었으며, 이어서 전한(典翰)이 되어서는 조광조(趙光祖) · 이언적(李彦迪)에 대한 추증을 건의하였다.

1568년(선조 1) 우부승지로 시독관(侍讀官)을 겸직했고, 1570년 대사성으로 있다가 영의정 이준경(李浚慶)과의 불화로 해직당했다. 1571년 홍문관부제학 겸 경연수찬관과 예문관직제학으로 임명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았다. 1572년 성균관대사성에 임명되었고, 이어서 종계변무주청사(宗系辨誣奏請使)로 임명되었으며, 대사간 · 공조참의를 지내다가 병으로 벼슬을 그만두고 귀향하던 도중에 고부(古阜)에서 객사하였다. 종계변무의 주문을 지은 공으로 광국공신 3등에 책록되었고 덕원군(德原君)에 봉해졌다.

학문세계와 저서

1558년 문과에 응시하기 위하여 서울로 가던 중 김인후(金麟厚) · 이항(李恒) 등과 만나 태극설(太極說)을 논하였고, 정지운(鄭之雲)「천명도설(天命圖說)」을 얻어 보게 되자 이황을 찾아가 의견을 나누었다. 그 뒤 이황과 12년에 걸쳐 서신을 교환하였고, 그 가운데 1559년에서 1566년까지 8년 동안에 이루어진 사칠논변(四七論辨)은 유학사상 지대한 영향을 끼친 논쟁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는 이황의 이기이원론(理氣二元論)에 반대하고 “사단칠정이 모두 다 정(情)이다.”라고 하여 주4을 주장했으며, 이황의 이기호발설(理氣互發說)을 수정하여 정발이동기감설(情發理動氣感說)을 강조하였다. 또한 이약기강설(理弱氣强說)을 주장하여 주기설(主氣說)을 제창함으로써 이황의 주리설(主理說)과 맞섰다.

그는 주5인 조광조의 후예답게 경세택민(經世澤民)을 위한 정열을 간직하고 있었다. 이러한 그의 정치적 식견은 명종선조 두 왕에 대한 경연강론(經筵講論)에 담겨 있다. 이 강론은 『논사록(論思錄)』으로 엮어 간행되었으며, 그 내용은 이재양민론(理財養民論) · 숭례론(崇禮論) · 언로통색론(言路通塞論) 등이다.

그는 학행(學行)이 겸비된 사유(士儒)로서 학문에서는 사칠이기설(四七理氣說)에서 이황과 쌍벽을 이루었고, 행동에서는 지치주의적(至治主義的)인 탁견을 왕에게 아뢰었다. 제자로는 정운룡(鄭雲龍) · 고경명(高敬命) · 최경회(崔慶會) · 최시망(崔時望) 등이 있으며, 저서로는 『논사록』 · 『왕복서(往復書)』 · 『이기왕복서』 · 『주자문록(朱子文錄)』 · 『고봉집(高峯集)』 등이 있다.

상훈과 추모

광주월봉서원(月峰書院)에 제향되었으며, 시호는 문헌(文憲)이다.

참고문헌

『명종실록(明宗實錄)』
『선조실록(宣祖實錄)』
『고봉집(高峯集)』
주석
주1

조선 중종 14년(1519) 기묘사화로 화를 입은 조광조 등을 가리킨다.

주2

생원과 진사를 뽑던 과거. 초시와 복시가 있었다. 우리말샘

주3

죄를 지은 자의 벼슬과 품계를 빼앗고 벼슬아치의 명부에서 그 이름을 지우던 일. 우리말샘

주4

이성이나 지성보다 감정이 우월하다고 여기거나, 감정이 가장 근원적인 것이라고 하는 사상. 우리말샘

주5

조선 중종 14년(1519)에 일어난 기묘사화로 화를 입은 신하. 조광조, 김식, 기준, 한충, 김구, 김정, 김안국, 김정국 등을 이른다. 우리말샘

관련 미디어 (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