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중 ()

목차
국악
인물
일제강점기 때, 김창환과 박유전의 제자로 원각사와 광무대에서 활약한 남도소리의 명창.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00년(고종 37)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전라남도 무안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때, 김창환과 박유전의 제자로 원각사와 광무대에서 활약한 남도소리의 명창.
개설

전라남도 무안 출신. 판소리는 김창환(金昌煥)과 박유전(朴裕全)에게서 배웠다.

생애

1920년대 광무대(光武臺)를 중심으로 활약하였고, 창극단·연예단 등의 순회공연에서 남도잡가와 판소리를 불렀다.

강산조(江山調)의 법통을 이어받았고, 판소리 다섯 마당을 두루 잘 불렀으며 그 중에서도 「박타령」에 뛰어났다.

신연옥(申蓮玉)·신옥란(申玉蘭)·신진옥(申眞玉)과 함께 「삼남(三南)염불」·「화초사거리」·「삼남새타령」·「육자배기」·「흥타령」·「자진육자배기」·「성주풀이」·「삼산반락」·「삼남개고리타령」등의 음반을 취입하였고, 가야금병창 단가 「죽장망혜(竹杖芒鞋)」·「대장부가(大丈夫歌)」가 음반으로 전한다.

참고문헌

『문예총감』(한국문화예술진흥원, 1976)
『판소리소사』(박황, 신구문화사,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