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흡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성현찰방, 산음현감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정오(正吾)
잠은(潛隱)
시호
정민(貞敏)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02년(선조 35)
사망 연도
1671년(현종 12)
본관
진주(晉州)
주요 관직
성현찰방|산음현감
관련 사건
병자호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성현찰방, 산음현감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진주(晉州). 자는 정오(正吾), 호는 잠은(潛隱). 할아버지는 응교 강덕서(姜德瑞)이며, 아버지는 도사 강윤조(姜胤祖)이다. 신흠(申欽)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30년(인조 8) 사마시에 합격한 뒤 성균관에서 공부하고, 태조비 한씨의 제릉(齊陵)의 참봉에 임명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았다. 얼마 후 세마에 임명되고 이어 시직(侍直) 부수(副守)로 승진하였다.

이후 이이(李珥)와 성혼(成渾)을 종향할 것을 상소하였는데 처음에는 허락받지 못하다가 뒤에 허락을 받았다. 계모 윤씨가 죽자 효행이 지극함을 인정받아 남구만(南九萬)의 천거로 경상도 성현찰방(省峴察訪)에 제수되었다.

이 때 그곳에 가축의 병이 크게 유행하여 소가 많이 죽었는데 영동에서 소를 사서 역호(驛戶)의 대소를 헤아려 나누어 기르게 하여 폐농을 면하게 하였으며, 소도 많이 번식시켰다. 그리하여 역졸들은 이 소를 ‘강후우(姜候牛)’라 하였다.

이 공으로 산음현감(山陰縣監)으로 승진하여 선정을 베풀고 임기가 끝나 떠날 때는 이민(吏民) 수천명이 울었다고 한다. 1636년(인조 14) 병자호란 후에는 심장세(沈長世) · 홍우정(洪宇定) · 민양(閔瀁) · 홍석(洪錫) 등과 같이 태백산 춘양동(春陽洞)에 은거하였는데, 이들을 ‘태백오현(太白五賢)’이라 하였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도암집(陶菴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