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승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사복시정, 목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가구(可久)
소전(少痊), 소첩(巢睫)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95년(선조 28)
사망 연도
1658년(효종 9)
본관
김해(金海)
주요 관직
사복시정(司僕寺正)|목사(牧使)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사복시정, 목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김해(金海). 자는 가구(可久), 호는 소전(少痊) 또는 소첩(巢睫). 김광수(金光壽)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희우(金希禹)이고, 아버지는 의금부도사 김진선(金盡善)이며, 어머니는 민철명(閔哲命)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17년(광해군 9) 진사가 되고, 1619년 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승문원부정자(承文院副正字)로 등용되었다. 중국어에 능하였으므로 예조좌랑 때 한어교수(漢語敎授)를 겸직하였다.

예조정랑·필선(弼善)을 거쳐 1625년(인조 3) 동지사서장관(冬至使書狀官)으로 명나라에 다녀왔으며, 1629년에는 해운판관(海運判官)이 되어 전주 등 다섯 고을에서 직납을 원하지 않는 이유를 들어 조운(漕運)의 폐를 상소하였다. 이듬해 지평(持平)이 되고 이어서 장령을 거쳐 1634년 헌납(獻納)이 되었다. 이 때, 1617년 생원시의 장원 이영구(李榮久)가 인목대비(仁穆大妃)의 폐모론을 상소하면서 함께 합격한 사람들의 이름을 도용하여 연명으로 하였으므로, 김덕승의 이름도 들어 있어 문제가 되기도 하였으나 무고임이 밝혀져 무사하였다.

1635년에 다시 장령이 된 뒤 사예(司藝)·상례(相禮) 등을 지내고, 사복시정(司僕寺正)·목사(牧使)에 이르렀다. 경사 외에도 운서(韻書)를 깊이 연구하였고 그림에 능하였으며, 군서(群書)를 연구하여 성력제가(星曆諸家)에도 조예가 깊었다.

참고문헌

『인조실록(仁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동국문헌화가편(東國文獻畵家編)』
『서계집(西溪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