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혼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우찬성, 판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사호(士浩)
목계(木溪), 동고(東皐)
시호
문간(文簡)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64년(세조 10)
사망 연도
1519년(중종 14)
본관
진주(晉州)
주요 저서
목계일고(木溪逸稿)
주요 관직
우찬성|판중추부사
관련 사건
무오사화|중종반정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우찬성, 판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진주(晉州). 자는 사호(士浩), 호는 목계(木溪) · 동고(東皐). 강우덕(姜友德)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집의 강숙경(姜叔卿)이고, 아버지는 강인범(姜仁範)이며, 어머니는 호군 여인보(呂仁甫)의 딸이다. 김종직(金宗直)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83년(성종 14) 생원 · 진사 양시에 합격하고, 1486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호당(湖堂)에 들어가 사가독서함으로써 문명을 떨쳤다. 1498년(연산군 4) 무오사화가 일어나자, 김종직의 문인이라 하여 장류(杖流)되었다가 얼마 뒤 풀려났다. 그뒤 연산군에게 문장과 시로써 아부하여 그 총애를 받고 도승지에 올랐다.

1506년 중종반정을 주동하던 박원종(朴元宗) 등이 죽이려 하였으나, 영의정 유순(柳洵)의 주선으로 반정군에 나가 목숨을 빌고 반정에 가담하여, 그 공으로 병충분의결책익운정국공신(秉忠奮義決策翊運靖國功臣)의 훈호(勳號)를 받고 진천부원군(晉川府院君)에 봉해졌다.

그뒤 대제학 · 공조판서를 거쳐 1512년(중종 7) 한성부판윤이 되고, 이어 숭록대부에 올라 우찬성 · 판중추부사에까지 이르렀다. 시문에 뛰어나 김일손(金馹孫)에 버금갈 정도로 당대에 이름을 떨쳤다. 그러나 명리를 지나치게 탐냈다.

특히 연산군 말년 애희(愛姬)의 죽음을 슬퍼한 왕을 대신하여 궁인애사(宮人哀詞)와 제문을 지은 뒤 사림으로부터 질타의 대상이 되었고, 반정 후에도 홍문관으로부터 폐조의 행신(倖臣)이라는 탄핵을 받았다. 저서로 『목계일고』가 있다.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참고문헌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중종실록(中宗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국조방목(國朝榜目)』
『사마방목(司馬榜目)』
『목계일고(木溪逸稿)』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