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암집 ()

목차
관련 정보
검암집
검암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박치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0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박치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0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목활자본. 1920년 후손 노준(魯準)·노인(魯寅) 등이 간행하였다. 권두에 송철헌(宋哲憲)의 서와 권말에 오준선(吳駿善)의 발, 노인의 추지(追識)가 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은 시 50수, 소 15편, 계 1편, 권2·3은 서(書) 21편, 권4는 제문 8편, 잡저 4편, 서(序) 1편, 발 1편, 전(傳) 1편, 변 1편, 상량문 1편, 전(箋) 1편, 행록 1편, 묘표 1편, 묘지 3편, 부록으로 행장 1편, 묘지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는 주로 송시열(宋時烈)과 김수항(金壽恒)에게 보낸 것이고, 김창협(金昌協)·김창집(金昌集)·조태채(趙泰采)·이건명(李健命)의 답서를 부록으로 적어놓았다. 권3의 「답유진사시경서(答柳進士時卿書)」의 별지에는 송시열과 윤증(尹拯), 노론과 소론이 갈리게 된 원인과 진행과정, 상황 등을 상세히 적었으며, 파산성씨(坡山成氏) 문중이 소론이 된 원인과 과정을 사실을 들어 언급했다.

「갑을록(甲乙錄)」은 숙종 즉위초(1674, 1675)에 일어난 일들을 적은 것으로, 당시의 정치사회를 이해하는 데 보탬이 되는 자료이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