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모재유고 ()

목차
관련 정보
권길의 경모재유고 중 표지
권길의 경모재유고 중 표지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권길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2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권길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2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목활자본. 1922년 후손 찬용(燦容)·희용(熙容)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박규호(朴圭浩)의 서문과 권찬용·권재규(權載奎)의 발문이 있다. 고려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은 시 143수, 권2는 서(序) 5편, 기 4편, 제문 7편, 축문 1편, 상량문 2편, 행장 2편, 묘표 2편, 묘갈명 6편, 찬 2편, 부록으로 행장 1편, 묘지명 1편, 묘갈명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에는 「오(梧)」·「국(菊)」·「도(桃)」·「죽(竹)」·「기(杞)」 등 초목을 주제로 읊은 것이 많이 있으며, 「경(敬)」·「행기(行己)」·「신언(愼言)」·「대학공부(大學工夫)」·「서명(西銘)」·「성건(省愆)」·「중용(中庸)」·「학(學)」·「구심(求心)」 등 수신(修身)과 정심(正心)의 요점을 열거하여 읊은 교육적인 시도 있다. 「강촌팔경(江村八景)」은 그가 살고 있는 마을 주변의 풍경을 묘사한 마성춘풍(馬城春風)·장림심화(長林尋花)·적벽단상(赤壁丹賞)·효담범월(孝潭泛月) 등으로 낙천적인 작품이다.

기 중 「복주노정기(福州路程記)」는 1766년(영조 42)에 경상감사인 김응순(金應淳)이 선평(宣平)의 후손으로 안동에 도착하여 삼공신(三功臣) 태사묘(太師廟)에 참배하였는데, 이를 계기로 묘정비(廟庭碑)를 세우고자 건의하기 위하여 출발한 8월 13일부터 25일까지 15일간의 노정을 기록한 것이다. 「중적벽선유기(中赤壁船遊記)」는 9월 16일 단구(丹丘)의 적벽강에서 뱃놀이를 할 때 강산의 아름다운 풍경을 묘사한 것인데, 소식(蘇軾)의 「적벽부(赤壁賦)」를 방불케 하는 기문이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