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재일고 ()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학자, 김령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19년에 간행한 시문집.
정의
조선시대 때의 학자, 김령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19년에 간행한 시문집.
편찬/발간 경위

김령의 후손 김현정(金顯廷)·김석희(金奭禧) 등이 세대를 바꾸어가며 편집·수초(收抄)하였고, 김령의 9세손 김두현(金斗鉉)이 1919년에 간행하였다. 김도화(金道和)·홍재겸(洪在謙)·김두현의 발문이 각각 들어 있다.

서지적 사항

4권 2책. 목활자본. 권1이 수록된 제1책은 없어져 현재 살펴볼 길이 없고, 권2∼4가 수록된 제2책만이 남아 있다. 권1에는 시(詩)·서(書)·기(記) 등이 수록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내용

권2에 제문 4편, 선사언행초(先師言行抄)·선세행록(先世行錄)·선고사적(先考事蹟) 각 1편, 권3·4에 부록으로 만사 5수, 제문 1편, 언행약록(言行略錄) 1편, 유사(遺事)·유장(遺狀) 각 1편, 묘갈명·묘지명 각 1편, 동천사입향의(東川社立享議), 남계서원통문(南溪書院通文), 송호서당답통(松湖書堂答通), 군위향교(軍威鄕校)에서 각 군의 향교에 보냈던 통문, 동천정사(東川精舍) 중건 때의 축문·상량문·중건기(重建記)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선사언행초」는 아버지의 스승이자 어릴 때 자신의 스승이었던 이진(李軫)·이보(李輔) 두 사람에 대한 소개를 하고, 그들이 평소에 한 말들, 예를 들어 닭이 처음 울 때 일어나 책을 읽고, 말을 할 때는 급히 서두르지 말고 세 번 생각한 뒤에 하라는 것 등의 말들을 모은 것으로 학문하는 데 좋은 참고가 된다.

「선세행록」은 김령의 가문에 대한 기록으로, 중시조(中始祖)인 김훤술(金萱述)이 고려 태조를 도와 개국하는 데 공을 세운 사실과 해평군(海平君)의 작위를 받아 본관을 해평(海平)으로 했는데, 뒤에 왕명에 의해 선산으로 고쳐진 사실을 기재한 것이다. 「선고사적」은 아버지 김난경(金蘭卿)과 할아버지 김정보(金廷寶)가 모두 효자였고, 자기가 사는 마을이 그 영향을 받아 이름이 바뀌었다는 사실을 적은 것이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