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차
의약학
개념
조제된 약재에 물이나 식물성 기름을 부어 달여서 농축시킨 약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제된 약재에 물이나 식물성 기름을 부어 달여서 농축시킨 약제.
내용

이것은 내복하기도 하고 외용하기도 한다. 내복하는 것은 유침고(流浸膏)·침고(浸膏)·전고제(煎膏劑)로 나뉘고, 외용하는 것은 고약이라 하며, 연고제(軟膏劑)와 경고제(硬膏劑)로 나뉜다.

유침고는 일정한 약재에 용매(熔媒)를 섞고 여기서 스며 나오는 유효성분을 얻기 위하여 은근한 불로 용매를 전부 증발시킨 것이다. 이렇게 하여 얻은 유효성분의 함량이 비교적 많고 복용하기에 간편하다. 침고는 약재에 함유되어 있는 가용성 유효성분을 반고체 혹은 고체로 뽑아낸 제형이다.

전고제는 약재에 물을 붓고 달인 뒤에 짜서 찌꺼기를 버리고 약물을 농축시킨 다음, 꿀이나 설탕을 넣고 다시 끓여서 고제를 만든 제형이다. 이것은 약 속에 들어 있는 섬유질을 없앤 것으로, 소화가 잘되고 영양물질이 풍부하여, 허약한 사람에게 복용시킨다.

연고제는 약물을 농축시켜 얻은 농축액을 종이나 헝겊 따위에 붙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것은 점성(粘性)이 있고 피부와 점막에서 차차 부드럽게 녹여서 약효를 얻을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종기와 피부가 부은 데 많이 응용한다.

경고제는 약물을 농축시켜 얻은 암흑색의 고약으로, 피부질환에 붙이기 위한 외용제제이다. 보통온도에서는 고체상태로 있고, 36∼37℃에서 부드럽게 되는데, 일정한 부위에 붙이면 국부질환과 전신의 치료작용을 한다. 휴대하기가 간편하고 저장하기가 쉽다. 타박상·신경통·관절염·종기 등에 쓰인다.

참고문헌

『方劑學』(廣州中醫學院, 1978)
『中國藥典』(中國藥典委員會, 197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