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충렬문 ( )

목차
관련 정보
곡성 충렬문 전경
곡성 충렬문 전경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전라남도 곡성군 입면에 있는 조선후기 정묘호란 당시 활약한 박언배와 부인 완산이씨 관련 정려각.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곡성 충렬문(谷城 忠烈門)
지정기관
전라남도
종목
전라남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74년 09월 24일 지정)
소재지
전남 곡성군 입면 삼오궁동길 101-6 (삼오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라남도 곡성군 입면에 있는 조선후기 정묘호란 당시 활약한 박언배와 부인 완산이씨 관련 정려각.
내용

1974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1805년(순조 5)박언배에게 동몽교관 조봉대부의 증직이 내려지면서 명정되어 충렬문을 건립하였다. 1976년에 보수하였다.

박언배는 박연(朴堧)의 5대손으로 곡성 삼오리(궁동)에서 출생하였다. 1626년(인조 4)에 무과에 급제하여 이듬해 정묘호란이 일어나자 창의하여 황주에서 전공을 크게 세운 뒤 안주싸움에서 순절하였다. 그의 시신을 장사지내는 날에 그의 부인(완산이씨)은 자결하였다. 이러한 충(忠)과 열(烈)이 알려져 1805년에 증직, 명정을 받게된 것이다.

앞면 3칸, 옆면 1칸의 팔작지붕집이며, 다듬어진 원형의 초석위에 원주를 세우고 다포가구법을 갖춘 전형적인 정려양식이다. 사면 주위로는 홍살을 돌렸다. 뒷편에는 1959년에 세워 박연을 배향하는 오봉사(梧峰祠)가 있다.

참고문헌

「충신교관공사적」(현감(縣監) 윤정진(尹定鎭) 기(記), 『옥과향교지(玉果鄕校誌)』-하(下)-)
『정려중수기(旌閭重修紀)』(도총관(都摠管) 신응조(申應朝))
『문화재도록』-도지정문화재편-(전라남도, 1998)
『곡성군 문화유적 학술조사』(전남대박물관·전라남도·곡성군, 1996)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김희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