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동사지 삼층석탑 ( )

목차
관련 정보
하남 동사지 삼층석탑
하남 동사지 삼층석탑
건축
유적
문화재
경기도 하남시 동사터에 있는 고려시대 2단 기단에 3층의 탑신을 올린 불탑. 석탑.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하남 동사지 삼층석탑(河南 桐寺址 三層石塔)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기 하남시 춘궁동 465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기도 하남시 동사터에 있는 고려시대 2단 기단에 3층의 탑신을 올린 불탑. 석탑.
내용

높이 3.6m. 2층 받침돌 위에 3층의 몸돌과 지붕돌을 올렸는데, 머리장식인 상륜부(相輪部)는 없어진 상태이다. 1966년에 보수공사를 할 때, 석탑 안에서 납석(蠟石)으로 만든 작은 탑들이 발견되었다.

아래층 받침돌은 바닥돌과 면석을 붙여서 만들었는데, 면석에는 모서리 기둥과 가운데 기둥을 새기지 않고 몇 구의 안상(眼象)을 조각하였다. 덮개돌 윗면에는 둥글고 각진 굄이 새겨져 있다. 하지만 대부분 땅에 묻혀 있고 석재의 일부도 없어졌다. 윗층 받침돌의 면석은 각 면이 1장씩 모두 4장으로 구성되었는데, 남쪽의 면석은 없어졌다. 각 면에는 모서리 기둥과 가운데 기둥이 새겨져 있다. 덮개돌로는 2장의 널돌을 놓았는데, 밑면에는 얕은 부연(副椽)이 있고, 경사가 뚜렷한 윗면에는 네모지고 둥근 굄이 있다.

탑신부(塔身部)는 각 층마다 몸돌과 지붕돌이 각각 하나의 돌로 이루어졌다. 몸돌에는 모서리 기둥만 있을 뿐 다른 조각은 없다. 지붕돌의 추녀 밑은 수평이고, 받침은 1층과 2층이 5단이지만 3층은 4단이다. 낙수면의 경사는 완만한 편이고 처마와 처마가 맞닿은 전각(轉角)의 반전은 뚜렷한 편이다.

이 석탑에서 가장 주목되는 것은 각 층 몸돌의 체감률이다. 곧 1층 몸돌이 지나치게 넓고 높은 것에 비해 2층과 3층 몸돌의 그것은 급격히 줄어들었고, 지붕돌도 몸돌에 비례해서 크게 줄었다. 이와 같이 뚜렷한 체감률은 다른 석탑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특징이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매우 안정감을 주고 있고, 석재 또한 양질의 것을 사용하여 명확하고 세련된 수법을 보여주고 있다. 신라 석탑의 전형적인 양식을 그대로 이어받은 단면 정사각형 탑으로, 세부 수법에서도 신라 석탑의 면모를 잘 간직하고 있다. 조성 시기는 고려 중기 이후로 내려가지는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하남 동사지 삼층석탑- 정밀실측조사보고서』(하남시, 2017)
『(보물편)문화재대관-석조』(문화재청, 2004)
『역사도시 하남』(하남시사편찬위원회, 하남시, 2001)
『한국의 탐구』한국의 석조미술(정영호, 서울대출판부, 1998)
『문화재대관』4 보물2(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국보』6 탑파(진홍섭 편, 예경산업사, 1983)
『한국미술전집』6 석탑(황수영 편, 동화출판공사, 1974)
『한국 탑파의 연구』(고유섭, 을유문화사, 1954)
「河南 春宮洞 3層과 5層石塔의 建立 時期와 意義」(嚴基杓, 『先史와 古代』 34, 한국고대학회, 2011)
「하남지역 나말여초(羅末麗初) 유적(遺蹟) 연구」(황보경, 『先史와 古代』 21, 한국고대학회, 2004)
「광주 춘궁리 사지 일고」(정영호,『남사정재각박사 고희기념동양학논총』, 동양학논총편찬위원회, 1984)
「춘궁리양탑내 발견 유물과 보수 개요」(김희경,『고고미술』68, 1966)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정영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