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종 ()

목차
관련 정보
금산 권종 순절유허비 정측면
금산 권종 순절유허비 정측면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개령현감, 금산군수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희안(希顔)
시호
충민(忠愍)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592년(선조 25)
본관
안동(安東)
출생지
포천
주요 관직
군수
관련 사건
임진왜란|금산전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전기에, 개령현감, 금산군수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희안(希顔). 찬성사 권근(權近)의 후손으로, 증조가 권교(權僑)이고, 할아버지는 권적(權勣)이며, 아버지는 중림찰방(重林察訪) 권지(權軹)이다. 도원수 권율(權慄)이 사촌동생이다. 포천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효렴(孝廉)으로 천거를 받아 개령현감이 된 뒤 여러 군현의 수령을 지냈는데 어느 곳에서나 청렴하고 신중하다는 평을 들었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던 해에 금산군수로 부임하여 광주목사로 있던 도원수 권율과 서로 연락하여 국난에 대처할 것을 기약하였다.

먼저 군사를 이끌고 전주에 도착하였으나, 관찰사가 나이가 많음을 이유로 거느리고 있던 군사를 빼앗아 방어 · 조방양진(防禦助防兩陣)에 이속시키고 군량관리의 임무를 맡게 하였다.

6월 20일 왜적이 금산군에 이르자 그곳으로 돌아가 2백명도 못되는 병졸을 거느리고, 약간의 역졸을 거느리고 있던 제원찰방(濟源察訪) 이극경(李克絅)과 합세하여 적을 기다렸다.

한편, 의병장 고경명(高敬命) · 조헌(趙憲)에게도 격문을 보내어 협력하여 방어할 것을 제의하였다. 22일 왜적이 대거 내습하자 하루종일 대전하였으며, 다음날 격전 끝에 아들 권준(權晙)과 함께 순국하였다.

며칠 뒤 고경명 · 조헌도 순국하였다. 군민들이 충의에 감복하여 시신을 거두어 포천의 선영에 장사지냈다. 이조판서에 추증되고 금산에 순의비(殉義碑)가 세워졌다. 시호는 충민(忠愍)이다.

참고문헌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