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암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임장원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83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임장원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83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9권 3책. 목활자본. 1883년(고종 20) 저자의 증손 사문(思文)이 간행하였다. 권두에 윤치수(尹致秀)의 서(序)가 있고, 권말에 이교인(李敎寅)·김정진(金靖鎭), 증손 사문의 발이 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3에 부 2편, 시 350수, 권4·5에 소 5편, 권6에 서(書) 16편, 잡저 4편, 권7에 서(序) 3편, 기 6편, 발 2편, 제문 16편, 권8에 지(誌) 2편, 행장 3편, 권9는 부록으로 행장·묘지명·묘표 각 1편, 제문 2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는 자연경물을 읊거나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지은 시가 많다. 잡저 중에 「만언소(萬言疏)」가 2편이 있는데, 하나는 왕으로서 수신해야 할 바를 열거하여 조목조목 설명하였으며, 다른 하나는 세자에게 중(中)·성(誠)·경(敬)·명(明)·관(寬)·정(靜)·검(儉)·겸(謙) 등 여덟 가지 덕목을 가르쳐야 한다고 하였다.

「십점소(十漸疏)」에서도 왕이 도심(道心)과 성덕(聖德)을 따르고, 왕자도 그렇게 가르쳐야 함을 역설하였다. 「농소(農疏)」는 임금은 농사(農師)라고 역설, 제방을 수리하고 농기구를 잘 만들고 거름을 잘 주도록 하여야 한다고 하여 농사의 중요함을 설명하였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