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타령 (타령)

목차
국악
작품
서울지방의 잡가풍소리.
목차
정의
서울지방의 잡가풍소리.
내용

경기잡가의 거장인 최정식(崔貞植)이 1930년대에 작사·작곡한 소리이다. 모두 7절로 된 유절형식(有節形式)으로 노랫말의 내용은 금강산의 경치를 읊은 것이다. 가사는 다음과 같다.

“천하명산 어디메뇨 천하명산 구경갈제 동해끼고 솟은산이 일만이천 봉오리가 구름같이 버렸으니 금강산이 분명쿠나 장안사를 구경하고 명경대에 다리쉬여 망군대를 올라가니 마의태자 어디갔노 바위 위에 얽힌꿈은 추모하는 누흔(淚痕)뿐이로다……”

도드리장단에 경기잡가의 경토리조로 부른다.

참고문헌

『한국전통음악대전집』(문화재보호협회, 1981)
『국악대전집』(이창배, 신세기레코드주식회사 출판부, 196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