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동 약사여래 입상 ( )

목차
조각
유물
통일신라시대의 금동약사여래입상.
목차
정의
통일신라시대의 금동약사여래입상.
내용

불상 높이 32.4㎝. 미국 보스턴미술관 소장. 오른손은 들어서 시무외인(施無畏印)을 나타내고, 왼손은 내려서 약합을 들고 있는 약사불상으로 통일신라시대의 8세기 상으로 생각된다.

연화대좌 위에 배를 약간 내밀고 서 있으며 머리와 몸체의 신체 비례가 알맞고 통통하고 단아한 얼굴에서 통일신라의 이상적인 불상형을 볼 수 있다.

머리에는 둥근 육계(肉髻: 부처의 정수리에 있는 뼈가 솟아 저절로 상투 모양이 된 것)가 솟았으며 나발(螺髮: 부처의 머리카락. 소라 껍데기처럼 틀어 말린 모양)이 아닌 소발(素髮: 민머리)로 표현되었다.

두 눈을 내리뜬 얼굴에 미소를 띈 작은 입은 부드럽고 인자한 인상을 보여 준다. 목에는 삼도가 표현되어 있고, 어깨는 좁고 원만하게 아래로 쳐져 있다.

통견(通肩: 어깨에 걸침)으로 입은 법의(法衣: 중이 입는 가사나 장삼 따위의 옷)는 가슴을 많이 드러내며 밑으로 늘어졌다. 허리 부분의 단이 넓게 접혀져 두툼하게 표현된 것이 특징적이다. 왼쪽 어깨에는 등 뒤에서 넘어오는 옷자락을 함께 연결해 주는 띠 장식이 정교하게 표현되어 있다.

대의(大衣: 설법을 하거나 걸식을 할 때 입는 중의 옷)의 늘어진 옷주름은 연속적인 U자형 주름과 중간에서 끊어진 짧은 주름이 반복되어서 흘러내린다. 대의 밑으로 치마인 군(裙)이 보이며 그 끝이 양쪽으로 뻗치고 있다.

옷의 윤곽선은 전체적인 몸의 굴곡을 따르면서 상의 입체감을 강조한다. 이 상의 옷주름 처리와 비슷한 예로서 비록 크기는 다르나 경주 백률사(栢栗寺) 전래의 금동약사불입상(현재 국립경주박물관 소장)을 들 수 있다.

전체적인 비례나 조각 양식은 백률사상 보다는 이른 8세기 전반 또는 중반경으로 볼 수 있다. 대좌는 8각의 받침대 위에 앙련(仰蓮: 위로 향하고 있는 연꽃잎)과 복련(覆蓮: 아래로 향하고 있는 연꽃잎)의 연판마다 꽃 장식이 붙어 있어 화려하다. 하지만 불상과 같이 만들어진 원래의 통일신라시대의 대좌였는지 확실하지는 않다.

참고문헌

『世界美術全集』 18 -朝鮮-(東京 角川書店, 1967)
A Korean Statue of the Healing Buddha, Eighth Centruy(Bulletin of the Museum of Fine Arts Boston, 193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