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구황동 금제 여래 좌상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구황동 금제여래좌상
경주 구황동 금제여래좌상
조각
유물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 구황동에서 출토된 통일신라시대의 불상.
이칭
이칭
경주구황리금제여래좌상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보(1962년 12월 20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구황동에서 출토된 통일신라시대의 불상.
개설

1962년 국보로 지정되었다. 1934년 경주 구황동 낭산(狼山)의 동북쪽 기슭에 세워져 있는 삼층석탑을 해체 복원할 때 나온 사리함에서 금제여래입상(국보, 1962년 지정)과 함께 발견되었다. 이 사리함의 뚜껑 안쪽에 새겨진 명문(銘文)에 의하면 통일신라시대 성덕왕 때인 706년에 이 사리함 속에 『무구정광대다라니경(無垢淨光大陀羅尼經)』 및 불사리(佛舍利) 4개와 함께 순금으로 된 아미타상을 넣었다고 하는데, 바로 이 불상이 아닌가 추측된다. 그러나 명문에는 아미타상의 크기가 6치[寸]라고 기록되어 있는데, 실제로 발견된 이 불상은 12.2㎝로 4치도 되지 않아 의문이 간다.

내용

불상 전체는 두광(頭光)과 신광(身光)이 합쳐진 광배와 불신, 연화대좌의 세 부분으로 되어 있고, 각 부분이 분리되도록 만들어져 있다.

불상의 머리는 민머리인 소발(素髮)이고 육계(肉髻)는 비교적 큰 편이다. 양쪽 뺨은 통통하고 얼굴이 둥근 편이며, 눈·코·입의 표현이 뚜렷하고 균형이 잡혀서 이상화(理想化)의 경향이 뚜렷하다. 또한 얼굴에는 약간의 미소를 띠고 있으나 함께 출토된 입상보다는 더 위엄이 있어 보인다. 어깨는 넓고 당당하며 목에는 삼도(三道)의 표현이 뚜렷하다.

옷은 양어깨를 덮은 통견(通肩) 형식으로 앞가슴을 많이 드러내고 그 속에 대각선으로 걸쳐 입은 내의가 보인다. 결가부좌(結跏趺坐)를 한 양다리 위로 법의의 주름이 덮여 있어 신체의 윤곽이 잘 보이지는 않으나, 양무릎의 둥근 부분은 팽팽한 옷주름으로 강조되어 양감을 잘 나타내고 있다. 대좌 위에 덮인 주름은 대칭으로 정돈되어 겹친 부분의 주름이 자연스럽게 늘어져 있다.

수인(手印)은 오른손은 시무외인(施無畏印)을 하고 있고, 왼손은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처럼 왼쪽 손바닥을 무릎 위에 놓고 있다. 광배는 두광과 신광이 연결된 판금(板金)으로 두광에는 연화를 중심으로 덩굴무늬와 불꽃무늬가 맞뚫림조각[透彫]으로 되어 있고, 신광은 찍어낸 덩굴무늬 주위에 다시 덩굴무늬와 불꽃무늬를 맞뚫림 조각으로 해놓았다. 연화대좌는 연잎의 가운데에 두 돌기가 나온 겹꽃잎의 연꽃이 위로 향하고 있는 상대와 밑으로 향하고 있는 하대를 원형의 중대가 이어주고 있으며, 대좌의 앞부분이 불상의 옷주름에 가려져 보이지 않는 상현좌(裳懸座)를 이루고 있다.

의의와 평가

이 불상에서 보이는 옷주름의 표현이나 불상의 양감이 강조되는 것은 성숙된 당나라의 영향이 반영된 것이며 수인은 당나라 초기 7세기의 불상에 많이 보이는 것으로, 8세기 초의 우리 나라 불상 양식의 성격을 고찰하는 데 매우 중요한 예가 된다.

참고문헌

「경주 구황동 삼층석탑 발견 금제여래좌상 연구」(임세운, 『미술사학연구』281, 한국미술사학회, 2014)
「慶州 九黃洞 金製如來坐像의 樣式 考察」(박영민, 『불교미술』23, 동국대학교 박물관, 2012)
「한국미술사에 있어서 이·삼문제」(김원룡, 『아세아연구』7-3,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1964)
「경주낭산동록삼층석탑내발견품」(이홍직, 『한국고문화논고』, 을유문화사, 195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