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금둔사지 삼층석탑 ( )

목차
관련 정보
순천 금둔사지 삼층석탑 정측
순천 금둔사지 삼층석탑 정측
건축
유적
문화재
전라남도 순천시 낙안면 금둔사터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시기의 3층 석조 불탑.
목차
정의
전라남도 순천시 낙안면 금둔사터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시기의 3층 석조 불탑.
내용

높이 3.92m. 금둔사지에는 이 석탑과 함께 석조불비상 1구(보물, 1988년 지정)가 남아 있다. 이 석탑은 2층 받침돌 위에 3층의 몸돌과 지붕돌을 올린 모습인데, 머리장식인 상륜부(相輪部)는 남아 있는 것이 하나도 없다.

아래층 받침돌의 면석에는 좌우의 모서리 기둥과 함께 1개의 가운데 기둥이 새겨져 있고, 덮개돌의 윗면에는 둥글고 각진 굄이 마련되어 있다. 윗층 받침돌의 면석에는 각 면마다 좌우의 모서리 기둥과 1개의 가운데 기둥이 조각되었는데, 가운데 기둥의 좌우 양쪽면에는 8부신중상(八部神衆像)이 두텁게 돋을새김되었다. 덮개돌은 2장의 널돌로 구성되었는데, 아랫면에는 쇠시리인 부연(副椽)이 있고, 윗면에는 2단의 굄이 마련되었다.

탑신부(塔身部)는 각 층의 몸돌과 지붕돌을 하나의 돌로 조성하여 올렸다. 각 층의 몸돌에는 좌우의 모서리 기둥이 가지런히 조각되어 있는데, 1층 몸돌에만 앞뒷면에 문비(門扉)가 새겨져 있다. 문비 안에는 자물통과 문고리를 한 쌍씩 조각하였고, 문비의 옆면에는 공양상(供養像) 1구씩을 배치하였는데, 연화좌(蓮花座) 위에서 한쪽 무릎을 세워 꿇어 앉고서 두 손을 앞으로 모아 바리[鉢]를 받든 모습이다.

지붕돌은 밑면 받침이 5단이고, 평박(平薄)한 낙수면의 네 귀퉁이에는 전각(轉角)의 반전이 강하여 전체적으로 경쾌한 느낌을 준다. 각 전각에는 풍경을 달았던 구멍이 하나씩 뚫려 있어 석탑을 건립하였던 당시의 장식적인 의장을 짐작하게 한다.

이 석탑은 받침 부분의 구성과 몸돌의 모습 등 세부 수법으로 보아, 9세기경에 건립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곧 1층 몸돌의 자물통과 문고리의 표현은 다른 석탑의 것보다 큼직하여 형식화된 것은 아니어서, 조성 시기가 뒤떨어지지는 않는다. 전체적으로 짜임이 단아하고 윗층 받침돌과 1층 몸돌의 조각 등이 주목되는 우수한 석탑에 속한다고 하겠다.

참고문헌

『전라남도의 석탑』(천득염·김준오, 전남대학교 출판부, 2015)
『(2002∼2003년도) 문화재수리보고서: 국가지정문화재』(문화재청, 2008)
『전라남도의 석탑』 1~3(문화재연구소, 2005·2006)
『金芚寺址 三層石塔 : 實測調査 및 修理報告書』(순천시(전라남도)文化財廳, 2004)
『(寶物篇)文化財大觀 : 石造』(문화재청, 2004)
『호남의 불교문화와 불교유적』(윤덕향, 백산서당, 1998)
『전남의 전통사찰』Ⅰ 전통사찰총서6(사찰문화연구원 편, 1996)
『국보』증보판(하)(정영호 편, 예경산업사, 1990)
『한국미술전집』6 석탑(황수영 편, 동화출판공사, 1974)
『한국 탑파의 연구』(고유섭, 을유문화사, 1954)
집필자
정영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