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죽당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박영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6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박영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6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목활자본. 1906년(광무 10)에 조카 규화(奎和)가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김상덕(金尙悳)의 서문과 권말에 조동현(趙東賢) 등의 발문 3편이 있다. 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2에 시 24수, 서(書) 1편, 기(記) 2편, 논(論) 1편, 설(說) 3편, 제문 3편, 잡저 5편, 경의(經義) 6편, 잡록 1편, 일기 1편, 부록에는 제문 5편, 고유문(告由文)·가장(家狀)·행장·묘갈명·묘지명·기·입의(立儀)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잡저의 「이선기후설(理先氣後說)」과 「미발설(未發說)」은 이기(理氣)·심성(心性)에 관한 자신의 견해를 밝힌 것으로, 성리학에 관한 그의 학문적 입장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정설(政說)」은 치국·경세의 도를 밝힌 것으로, 민생문제의 해결, 교육제도의 확립, 관리의 부정척결 등을 강조한 내용이다.

「경의」는 『논어』·『맹자』·『대학』·『중용』·『소학』 등에서 중요한 부분을 해설한 것으로, 특히 『중용』에 중점을 두고 중화(中和)·귀신(鬼神)·존덕성(尊德性) 등에 대하여 선현의 말을 인용하여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이밖에 양각산을 유람하고 쓴 기행문으로 「양각산기(兩角山記)」가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