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복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시대 군수, 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백수(伯綏)
시호
장의(壯毅)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50년(명종 5)
사망 연도
1622년(광해군 14)
본관
경주(慶州)
주요 관직
군수|부사
관련 사건
임진왜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시대 군수, 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백수(伯綏). 아버지는 만호 김수경(金守經)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80년(선조 13) 무과에 급제하여 순변공(巡邊公)이 되었다.

함경도 쌍성(雙城)의 영인(寧仁)에서 대대로 살았으며, 여러 차례에 걸쳐 오랑캐와 싸워 전공을 세웠다. 1583년 이탕개(尼湯介)가 침입하자 변방을 순무(巡撫)하고 힘써 싸워 적을 물리쳤다. 이것이 조정에 알려져 북평사(北評事)로 승진되었다.

그 뒤 장련현감(長連縣監)을 거쳐, 1585년 이성현감(利城縣監)이 되었다. 이때에 전호수(錢胡數)가 변경을 침범하자 북평사 이일(李鎰)과 함께 군사를 거느리고 가서 막았다.

1592년 임진왜란 때는 북평사 정문부(鄭文孚)가 의병을 일으키자, 건원권관(乾原權管)으로 정현룡 등과 함께 이붕수의 집에 모여 정문부를 추대해서 맹주(盟主)로 삼고, 김경복은 선봉장이 되어 국경인(鞠景仁)을 유인하여 죽였다.

그 뒤 종성부사·영원군수 등을 역임하였다. 병조참판에 추증되고, 영흥의 정충사(精忠祠)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장의(壯毅)이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