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악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황해도도사, 현릉령, 흡곡현령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동첨(東瞻), 수이(秀而)
독좌와(獨坐窩)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94년(숙종 20)
사망 연도
1759년(영조 35)
본관
경주(慶州)
주요 관직
흡곡현령
정의
조선 후기에, 황해도도사, 현릉령, 흡곡현령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동첨(東瞻)·수이(秀而), 호는 독좌와(獨坐窩). 김시현(金時鉉)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빈(金彬)이고, 아버지는 김정상(金鼎相)이며, 어머니는 부사 이적(李菂)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26년에 사마양시에 모두 합격하고, 생원시에는 장원으로 선발되었으며, 1733년 알성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승문원에 들어간 뒤 감찰로 나갔다가 1736년 황산도찰방(黃山道察訪)으로 나갔다가 임기가 되어 중앙으로 돌아와 낭서(郎署)가 되었는데, 이때 당하관으로 승교(乘轎)하였다 하여 처벌을 받았다.

이듬해 황해도도사가 되고, 이어 현릉령(顯陵令)을 지내다가 귀향한 뒤 효성으로 이름이 나서 충청도관찰사 서종급(徐宗伋)의 추천으로 흡곡현령(歙谷縣令: 지금 강원도 통천의 한 지명)에 제수되었다.

효성이 뛰어날 뿐 아니라 충과 믿음도 돈독하여 참의 김변광(金汴光), 교리 권세숙(權世橚)과 함께 당시 호서지방의 진신(縉紳: 관직에 있는 사대부의 총칭)으로 이름이 나 있었다. 또한, 근세인의 좋은 말과 행동을 수집, 그 이름을 『문견록(聞見錄)』 이라 하고 모범으로 삼았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순암집(順菴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