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노응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형조판서, 한성판윤, 병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유일(唯一)
일와(一窩)
시호
정헌(正獻)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57년(영조 33)
사망 연도
1824년(순조 24)
본관
경주(慶州)
주요 관직
병조판서
정의
조선 후기에, 형조판서, 한성판윤, 병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유일(唯一), 호는 일와(一窩). 영의정 김흥경(金興慶)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한정(金漢禎)이고, 아버지는 문화현령 김태주(金泰柱)이며, 어머니는 이명경(李命冏)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86년(정조 10) 진사시에 합격하여 1796년 별시 문과에 응시하였으나 글자 한 자가 빠졌다고 하여 낙방되고 말았다. 그 뒤 헌릉참봉을 제수받았다가, 곧 전생서직장·활인서별제·사헌부감찰 등을 역임하였다.

장악원주부로 있으면서 1805년 정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 병조좌랑·정언·지평 등을 거쳐 1807년 사복시정·응교를 지내고, 동지사서장관(冬至使書狀官)으로 연경에 다녀왔다. 1808년 황해도암행어사로 지방관의 탐학을 제거하고자 노력하였고, 1811년 대사성이 되었다가 곧 경주부윤이 되었다.

그해 평안도에서 홍경래(洪景來)의 난이 일어나자 병사를 징발하여 대비시켰다. 동래부사·경상도관찰사·지중추부사·형조판서 등을 거쳐서, 1812년 한성부판윤에 이어 병조판서 겸 동지성균관사에 이르러 병으로 은퇴하였다.

평소 효행과 우애가 돈독하고 검소하였으며, 경사(經史)를 널리 섭렵하였다. 『중용(中庸)』을 좋아하였고, 역대의 사실이나 조선의 전고(典故)에도 밝았다. 시호는 정헌(正獻)이다.

참고문헌

『순조실록(純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운석유고(雲石遺稿)』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