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후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지돈녕부사, 도총관, 한성부판윤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사중(士重)
시호
효헌(孝憲)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47년(영조 23)
사망 연도
1830년(순조 30)
본관
청풍(淸風)
주요 관직
한성부판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지돈녕부사, 도총관, 한성부판윤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청풍(淸風). 자는 사중(士重). 아버지는 판돈녕부사 김지묵(金持默)이다. 현종비 명성왕후(明聖王后)의 아버지 김우명(金佑明)의 5대손이다. 이구상(李龜祥)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74년 (영조 50) 생원시에 합격, 음보(蔭補)로 기용되어 영릉참봉(寧陵參奉)이 되었고, 1811년(순조 11) 총융사(摠戎使)에 임명되었다.

이어 금위대장·공조판서·지돈녕부사·도총관·한성부판윤 등을 두루 역임하였다. 왕실과 인척관계가 있으므로 항상 언행에 조심하여 60년 동안 궁궐에 출입하였어도 집안사람들에게 궁궐 안의 일을 말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임금의 신임이 두터웠으며, 아버지의 뒤를 이어 궁궐 일을 관장하게 되자, 더욱 근신하여 영비(營費)를 추호도 낭비하지 않고 봉직에 전력을 다하였다. 1826년 노령으로 정헌대부(正憲大夫)에 승진하였다가, 서만수(徐萬修)의 무고를 받아 외진 고을에 유폐된 지 수년 만에 별세하였다. 시호는 효헌(孝憲)이다.

참고문헌

『순조실록(純祖實錄)』
『헌종실록(憲宗實錄)』
『매산집(梅山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