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적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동지의금부사, 예조참판, 형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사순(士順)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08년(숙종 34)
사망 연도
1750년(영조 26)
본관
강릉(江陵)
주요 관직
형조참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동지의금부사, 예조참판, 형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강릉(江陵). 자는 사순(士順). 김득원(金得元)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홍주(金弘柱)이고, 아버지는 병조판서 김시형(金始炯)이며, 어머니는 이광조(李光肇)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33년(영조 9) 알성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문원에 등용되고 교리(校理)가 되었다.

1735년 사관(史官)이 되어 사초(史草: 時政을 기록한 初稿)의 작성에 종사하였으며, 1741년 홍상한(洪象漢)을 대신하여 관동어사로 파견되었다. 곧 지평(持平)·장령(掌令)을 거쳐, 1743년 서장관으로 청나라에 다녀왔다. 이듬해 응교(應敎)로서 궁중에서 사용할 가인례(家人禮)에 대해 진술하였다.

1746년 경상도심리사(慶尙道審理使)를 역임하고, 이듬해 대사간이 되었다. 1748년 형조참의로 있으면서 참핵사(參覈使)로 봉황성(鳳凰城)에 가서 압수한 것을 영수하는 것과 잃어버린 은(銀)에 대한 두 안건을 추고하도록 하였다. 이듬해 동지의금부사(同知義禁府事)와 예조참판이 되었다.

1750년에 형조참판을 지냈다. 그 해에 어염세를 균등히 하기 위하여 6도에 삼사(三使)를 파견할 때 경기·황해 두 도의 균세사(均稅使)로 나가 민정을 살폈다. 풍모와 지기가 뛰어났고 직언도 서슴지 않았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이계집(耳溪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