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난상 ()

병산집
병산집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응교, 직제학, 대사성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계응(季應)
병산(缾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07년(중종 2)
사망 연도
1570년(선조 3)
본관
청도(淸道)
주요 관직
대사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응교, 직제학, 대사성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청도(淸道). 자는 계응(季應), 호는 병산(缾山). 좌참찬 김점(金漸)의 현손으로, 할아버지는 김영우(金靈雨)이고, 아버지는 김현(金俔)이며, 어머니는 전윤서(全允序)의 딸 전의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28년 이황(李滉)과 함께 사마시에 합격하고, 1537년 식년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검열을 지냈다.

1545년(명종 즉위) 8월에 윤원형(尹元衡)이 왕의 명이라 하여 양사(兩司)를 협박, 윤임(尹任)·유관(柳灌)·유인숙(柳仁淑) 등을 탄핵하려 하자 대사간 김광준(金光準)과 대사헌 민제인(閔齊仁)이 윤임 등을 대역으로 논하려 하여 집의 송희규(宋希奎), 지평 민기문(閔起文), 사간 박광우(朴光佑) 등과 함께 이를 반대하다가 모두 파직되었다.

1547년(명종 2) 양재역벽서사건(良才驛壁書事件)으로 이기(李芑)·윤원형 등의 청에 의하여 남해로 유배되었고, 1565년에 감형되어 단양으로 이배(移配)되었다.

선조 초에 이준경(李浚慶)의 청으로 풀려나와 기대승(奇大升)의 주장으로 학행이 출중한 선비로 추천되어 집의·응교·직제학 등을 지내고 대사간에 이르렀으나, 1569년 사류망담(士類妄談)의 잘못을 논하다가 파직되었다. 영주 오산사(梧山祠)에 제향되었다. 저서로는 『병산유집(缾山遺集)』이 있다.

참고문헌

『명종실록(明宗實錄)』
『선조실록(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기사전문록(己巳傳聞錄)』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