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옥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진위 겸 진향부사, 호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언장(彦章)
소와(疏窩)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83년(숙종 9)
사망 연도
1739년(영조 15)
본관
연안(延安, 지금의 황해도 연백)
주요 관직
호조참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진위 겸 진향부사, 호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언장(彦章), 호는 소와(疏窩). 김현(金㻆)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수오(金粹五)이고, 아버지는 장령(掌令) 김호(金灝)이며, 어머니는 윤제(尹堤)의 딸이다. 아들이 김묵(金默), 손자가 대사헌 김재순(金載順)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09년(숙종 35) 알성 문과에 장원하여 정언(正言)에 서임되었다.

이어 세자시강원의 사서(司書)와 문학(文學)을 비롯하여 지평(持平)·수찬(修撰)·교리(校理)·장령·사간 등의 언관과 호군(護軍) 등을 역임하였다. 1724년 영조가 즉위하자, 노론의 선비들과 함께 상소하여 소론의 김일경(金一鏡)·이의연(李義淵)·목호룡(睦虎龍) 등을 제거하는 데 앞장섰다.

이듬해 황해도관찰사·대사간을 거쳐 1726년(영조 2) 사은 겸 동지부사가 되어 정사인 민진원(閔鎭遠)을 따라 청나라에 다녀왔다. 이어 승지·형조참판을 거쳐 1728년 이인좌(李麟佐)의 난이 일어나자 동지의금부사(同知義禁府事)가 되었다.

난이 평정된 뒤 탕평책을 반대하여 영조의 노여움을 사서 귀양갔다가 이듬해 풀려났다. 1730년 병조참판에 이어 대사간이 되고, 1735년 진위 겸 진향부사(陳慰兼進香副使)가 되어 정사인 낙창군(洛昌君) 이당(李樘)을 따라 청나라에 다녀왔으며, 1739년에 호조참판이 되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지수재집(知守齋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