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진 ()

목차
영화
인물
일제강점기 때, 「종소리」, 「방아타령」, 「노래 조선」 등의 영화 제작에 관여하며, 초창기 한국영화의 기틀을 다진 영화인.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05년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서울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때, 「종소리」, 「방아타령」, 「노래 조선」 등의 영화 제작에 관여하며, 초창기 한국영화의 기틀을 다진 영화인.
내용

1905∼? 서울 출생. 보통학교를 졸업하고 미술에 재질을 보였으며 영화와 문학에 심취하였다. 1923년에 처음으로 우리나라에 영화제작의 기운이 일어나자 영화계에 뛰어들었다. 이구영(李龜永)이 감독한 「쌍옥루(雙玉淚)」(1925)의 자막을 담당하였고, 이어서 나운규(羅雲奎)가 감독한 「풍운아」(1926)에서는 미술을 담당하였다.

1929년에는 영화감독으로 처음 등장하여 자신이 쓴 시나리오 「종소리」를 영화로 만들었는데, 이 작품은 김연실(金蓮實)·이원용(李源鎔)·이경선(李慶善)이 출연하였다. 이어서 역사극 「방아타령」(1931), 발성영화 「노래 조선(朝鮮)」(1936)을 만들었다.

「노래 조선」은 오케레코드 가수들의 무대실연(舞臺實演)과 희극화한 「춘향전」의 공연을 촬영, 편집하여 음악영화를 시도해본 작품이다. 그는 광복 이후 6·25사변 때까지 중앙극장(中央劇場)을 경영하기도 하였다. 짧은 활동이기는 하지만 우리나라 영화 초창기의 개척자의 한 사람으로 영화의 기틀을 다지는 데 노력한 영화인으로 평가된다.

참고문헌

『한국영화발달사』(유현목, 한진출판사, 1980)
『한국영화전사』(이영일, 삼애사, 196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