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생록 ()

목차
관련 정보
유치진(1905-1974)
유치진(1905-1974)
영화
작품
유치진(柳致眞) 원작 · 각색, 윤봉춘(尹逢春) 감독의 극영화.
목차
정의
유치진(柳致眞) 원작 · 각색, 윤봉춘(尹逢春) 감독의 극영화.
내용

1938년천일영화사(天一映畫社)에서 제작하였고, 촬영은 이신웅(李信雄)이 맡았다. 내용은 부잣집 머슴인 늙은 아버지와 딸 사이의 애틋한 부녀의 정과 숙명적 비극을 감상적으로 그린 것이다.

영건의 집 머슴 재봉(李錦龍扮)에게 성숙한 딸 순이(金信哉扮)가 있는데, 순이는 이웃마을의 석주(崔雲峰扮)와 사랑하는 사이다. 그러나 순이는 영건의 계략으로 아버지가 쫓겨날 처지에 놓이자 영건의 첩이 되고, 그 대가로 재봉은 밑천을 얻어 선술집을 차린다.

순이는 어느날 말없이 평양으로 떠나 창녀로 전락하고, 그동안 모은 150원을 아버지에게 보낸다. 재봉은 순이가 창녀가 된 사실을 알고 석주를 데리고 평양으로 가지만, 순이의 몸값 500원을 갚지 못하여 순이를 구출하지 못한다. 재봉은 폭우가 쏟아지는 날 밤 전당포를 털어 돈뭉치를 석주에게 건네주고 쓰러진다.

그러나 그 돈뭉치는 돈이 아니라 신문지조각이었다. 그것을 알 리 없는 재봉은 길에 쓰러져 석주와 순이의 행복한 결혼식 장면을 떠올리며 죽어간다. 이 작품은 당시 촉망받던 극작가 유치진의 희곡을 영화화한 것으로 그 구성과 주제가 강렬하여 화제가 되었다.

특히, 부녀가 서로를 위하여 스스로 희생하는 처절한 삶과 현실의 냉엄함이 부각되어 시대의 암담함을 잘 나타내어주고 있다. 윤봉춘의 대표작으로, 1938년 11월의 조선일보영화제에서 ‘발성영화 10선(十選)’의 하나로 선정되었다.

참고문헌

『한국영화발달사』(유현목, 한진출판사, 1980)
『한국영화측면비사』(안종화, 춘추각, 1962)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