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화유수 ()

목차
영화
작품
김영환(金永煥) 각본, 이구영(李龜永) 감독의 무성영화.
목차
정의
김영환(金永煥) 각본, 이구영(李龜永) 감독의 무성영화.
내용

1927년에금강키네마사에서 제작하였다. 무성영화 초기의 35밀리 9권짜리 작품으로, 김영환은 단성사(團成社)의 변사(辯士)였으며, 송수열(宋秀烈)은 당시로서는 최신식이라 할 윌리아드 촬영기로 촬영하였다.

내용은 한 젊은 화가와 아름다운 기생 사이의 사랑이야기이다. 좋은 가문 출신의 화가(이원용 분)가 울적함을 달래기 위하여 기방(妓房)에 출입하다가 어떤 기생(복혜숙 분)을 사랑하게 된다. 그러나 이들의 사랑은 화가 집안의 반대로 좌절되고, 실연당한 기생은 마침내 강물에 몸을 던져 자살한다는 내용이다.

이 영화는 그 당시 자주 볼 수 있었던 기생의 슬픈 애정의 전말을 그린 신파멜로드라마(新派 melodrama)로서 관객들의 눈물을 자아냈는데, 이구영에 의하면 각본을 쓴 김영환이 자신의 사생활을 소재로 삼았다고 한다. 1938년 11월 조선일보영화제(朝鮮日報映畫祭)에서 ‘무성영화 10선(選)’에 선정되었다.

참고문헌

『한국영화측면비사』(안종화, 춘추각, 1962)
「사건으로 본 영화리면사」(이구영, 『영화예술』, 1970.11.∼1971.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