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집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공조판서, 예조판서, 우참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사능(士能)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23년(경종 3)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강릉(江陵)
주요 관직
우참찬
정의
조선 후기에, 공조판서, 예조판서, 우참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강릉(江陵). 자는 사능(士能). 아버지는 김시석(金始錫)이며, 첨지중추부사 김시영(金始煐)에게 입양되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55년(영조 31) 정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 사관(史官)을 거쳐 1761년 정언(正言)이 되고, 이듬해 김상숙(金相肅)·유한길(兪漢吉) 등을 탄핵하였다.

1763년 3월에는 송명흠사건(宋明欽事件)으로 홍양한(洪良漢)과 함께 삭직되었다. 정언으로 있을 때 경현당(景賢堂)의 문신 제술에서 장원하여 문명을 떨쳤다. 1763년 경기도·강원도의 암행어사를 지냈는데, 강원도어사로 있을 때는 영남과 호남의 곡식을 옮겨다가 6읍의 백성을 진휼하기도 하였다.

1766년 부수찬(副修撰)·교리(校理)·헌납(獻納)을 역임하고, 1771년 필선(弼善)·장령(掌令)·수찬(修撰)을 거쳐 이듬해 이조참의·승지를 지냈으며, 1773년에 대사간에 올랐다. 1784년(정조 8) 이조판서로 사은 겸 진주부사(謝恩兼陳奏副使)로 청나라에 다녀왔다.

그 뒤 대사헌·형조판서에 올랐다. 1787년에는 경상도관찰사로서 화전(火田)이 늘어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지 못한 책임으로 한때 파직되었다가, 다시 한성부판윤을 거쳐 병조·공조·예조의 판서와 우참찬을 지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