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적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대사간, 이조참의, 충청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중혜(仲惠)
일한재(一寒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43년(인조 21)
사망 연도
1699년(숙종 25)
본관
안동(安東)
주요 관직
대사간
정의
조선 후기에, 대사간, 이조참의, 충청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중혜(仲惠), 호는 일한재(一寒齋). 우의정 김상용(金尙容)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광현(金光炫)이고, 아버지는 김수민(金壽民)이며, 어머니는 윤형각(尹衡覺)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69년(현종 10) 동몽교관(童蒙敎官)이 된 뒤 1684년 정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1685년에 정언(正言)이 되었으며, 그해 홍문록(弘文錄)과 도당록(都堂錄)에 올랐다. 이듬해 부수찬(副修撰)·수찬을 거쳐 1687년 교리(校理)에 임명되어 옥송사(獄訟事)를 신속히 처리할 것을 건의하였다.

이어서 헌납(獻納)·부교리 등을 거쳐 1689년 이조좌랑을 지냈다. 1694년에는 이조정랑·겸문학·응교(應敎)·집의(執義)·사간·사인(舍人)을 차례로 역임하고, 1696년에 양주목사(楊州牧使)가 되었으나 흉년을 당하여 굶주린 백성들의 구제에 힘쓰지 않았다 하여 삭직당하였다.

그 뒤 곧 승지로 기용되었으며 대사간을 거쳐 1698년 이조참의가 되었다. 이때 혹심한 식량난에 처해 청나라로부터 쌀 4만섬을 수입하였는데, 이에 따르는 국가의 체면과 사상(私商)들의 농간을 우려하였다.

1699년 충청도관찰사를 거쳐 다시 대사간에 임명되었으나 부임 도중에 죽었다. 성품이 강직하고 청렴결백하였다.

참고문헌

『숙종실록(肅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