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흥 ()

유교
인물
조선후기 도승지, 호조판서,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이칭
기지(起之)
퇴우당(退憂堂), 동곽산인(東郭散人)
시호
문익(文翼)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26년(인조 4)
사망 연도
1690년(숙종 16)
본관
안동(安東)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도승지|호조판서|영의정
정의
조선후기 도승지, 호조판서,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기지(起之), 호는 퇴우당(退憂堂) 또는 동곽산인(東郭散人). 생부는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 김광찬(金光燦), 양부는 동부승지(同副承旨) 김광혁(金光爀)이고, 양모는 광산김씨로 동지중추부사 김존경(金存敬)의 딸이며, 영의정 김수항(金壽恒)의 형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48년(인조 26) 사마시(司馬試)를 거쳐 1655년(효종 6) 춘당대문과(春塘臺文科)에 병과로 급제하고 이듬 해 문과중시에 역시 병과로 급제한 뒤 부교리·대사간·도승지 등을 역임하고, 1666년(현종 7)에 호조판서, 1673년에 판의금부사(判義禁府事)가 되고 이듬 해 영의정에 올랐다.

그러나 자의대비(慈懿大妃)의 복제문제(服制問題)로 남인에게 몰려 부처될 뻔하였고, 그 해 8월 현종이 죽자 양사(兩司)의 탄핵으로 춘천에 유배되었다가 이듬 해 풀려나와 양주로 물러가 살았다. 1680년(숙종 6) 경신대출척으로 서인이 재집권하자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에 이어 다시 영의정에 올랐으나, 1689년 기사환국으로 남인이 다시 집권하자 장기(長鬐)에 유배되어 이듬 해 배소에서 죽었다.

김수흥은 송시열(宋時烈)을 마음의 스승으로 존경하여 그의 뜻에 따랐고, 『주자대전(朱子大全)』·『어류(語類)』 등을 탐독하였다. 역대의 왕에게 시폐소(時弊疏)를 올려 백성의 편에서 정치하기를 힘쓰고 정치의 혁신을 여러 번 건의했다. 저서로는 『퇴우당집(退憂堂集)』 5책이 전해지고 있다. 시호는 문익(文翼)이다.

참고문헌

『국조방목(國朝榜目)』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송자대전(宋子大全)』
『숙종실록(肅宗實錄)』
『도암집(陶庵集)』
『퇴우당집(退憂堂集)』
『현종실록(顯宗實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