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창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효행으로 정려를 하사 받고, 현량과에 피천된 효자.
이칭
정양(廷揚)
남정(嵐亭)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72년(성종 3)
사망 연도
1558년(명종 13)
본관
풍덕(豊德)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전기 효행으로 정려를 하사 받고, 현량과에 피천된 효자.
개설

본관은 풍덕(豊德). 자는 정양(廷揚), 호는 남정(嵐亭). 할아버지는 사직(司直) 김효신(金孝信)이고, 아버지는 김의(金顗)이며, 어머니는 창녕조씨(昌寧曺氏) 조승중(曺承重)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이 김종직(金宗直)의 문하에서 성리학을 배웠고, 금산(金山)에 거주하면서 『가례(家禮)』에 의한 상례(喪禮)를 철저히 준행하는 한편, 효행이 뛰어나 그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이로 인해 1518년(중종 13)에는 유학(幼學)으로 경상도관찰사 김안국(金安國)에 의해 현량과(賢良科)에 피천(被薦)되었으며, 이듬해 다시 거상(居喪)의 예를 다하였음이 조정에 알려져 금산에 정려(旌閭)가 세워졌다. 김시창의 효절(孝節)은 『삼강록(三綱錄)』에 수록되었으며, 죽은 뒤 참봉에 추증됨과 아울러 황간(黃澗)의 모현서원(慕賢書院)과 금산의 경렴서원(景濂書院)에 제향되었다. 시효는 효절(孝節)이다.

참고문헌

『중종실록(中宗實錄)』
『송자대전(宋子大全)』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전고대방(典故大方)』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