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억렴 ()

목차
고대사
인물
통일신라의 제56대 경순왕의 큰아버지로, 지대야군사 등을 역임하였으며, 딸을 고려의 태조 왕건과 혼인시킨 종실.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지대야군사(知大耶郡事)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통일신라의 제56대 경순왕의 큰아버지로, 지대야군사 등을 역임하였으며, 딸을 고려의 태조 왕건과 혼인시킨 종실.
내용

신라 마지막왕인 경순왕의 큰아버지이며. 고려 태조의 제5비 신성왕후(神成王后)의 아버지. 관등은 잡간(匝干)이었고, 지대야군사(知大耶郡事)를 지냈다. 경순왕이 고려에 항복하자 태조는 대단히 기뼈하며 신라의 종실과 혼인하기를 원했다.

이에 경순왕은 그의 큰아버지인 김억렴의 딸을 천거하여 왕건(王建)과 혼인하게 하였고, 이들은 아들 욱(郁)을 낳았다. 뒷날 욱의 아들이 현종(顯宗)이 되어 김억렴의 딸을 신성왕태후(神成王太后)로 추시(追諡)하였고 욱을 안종(安宗)으로 추봉하였다.

그런데 고려 때 김관의(金寬毅)가 지은 『왕대종록(王代宗錄)』에는 “신성왕후 이씨는 본래 경주대위(慶州大尉) 이정언(李正言)이 협주수(俠州守)로 있을 때에 태조가 이 주에 거둥하여 비로 삼았으므로 혹은 협주군(俠州君)이라고도 하였다.”고 하여 신성왕후가 이정언의 딸인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협주란 지명은 현종이 즉위한 뒤에 개칭된 것으로 이전에는 대량주군(大良州郡), 또는 대야주군(大耶州郡)으로 불리었다는 점과, 왕비를 군(君)으로 책봉한 예가 고려시대에는 없었다는 것, 또한 『왕대종록』에는 태조의 후비가 25인이라고 하였으나 실제로는 29인이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왕대종록』의 기록은 따르기가 어려운 것이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고려사(高麗史)』
「고려시대(高麗時代)의 역사계승의식(歷史承繼意識)」(하현강, 『이화사학연구(梨花史學硏究)』 8, 197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